뉴시스

김근식 "윤호중, 박원순·오거돈 피해자들 현충원 영령 취급"

입력 2021.04.23. 08:53 댓글 0개
"김종인은 5·18 망언 사과…뜬금없이 현충원 무릎사과?"
"삶 버티는 피해자들 갑자기 선열 돼…어이없는 쇼"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지난 22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현충원에서 박원순·오거돈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밝힌 데 대해 "피해자분들께 피해호소인이라는 해괴망측한 2차 가해도 모자라 이제 현충원 영령 취급하는 3차 가해를 자행하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현충원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모신 곳이다. 무릎 꿇고 사과하는 곳이 아니"라며 "대한민국을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엉망의 나라로 만들어서 이제라도 사죄하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민심을 받들어 민생을 살피겠습니다'라는 방명록을 남겼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2. photo@newsis.com

이어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망월동 국립묘지에서 무릎 사과한 것은 국민의힘 대표 자격으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을 사과하는 의미"라며 "정말 어이없다. 뜬금없이 현충원에서 무릎 사과하더니 갑자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 아니라 성추행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다는 의미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소월의 '초혼'이 연상될 정도로 '피해자님이여'를 목놓아 외치더니 순국선열 앞에서 무릎꿇고 갑자기 성추행 피해자에게 사죄한다니"라며 "견디기 힘든 고통에서도 끝까지 삶을 버텨내고 있는 피해자분들이 갑자기 선열이 되고 영령이라도 된 건가. 뜬금없고 어이없는 쇼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