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앙1지구 또 격랑'···'선분양 평당 1898만원' 권고

입력 2021.04.22. 11:39 댓글 7개
사업조정協 최종 권고, 80평대 등 대형 평형 철회
선분양, 분양가 추가 인하 여부 지난한 논란일 듯
민간 사업자 내부 갈등, 보상가격 인상 등 걸림돌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광주 중앙공원 1지구의 아파트 분양가가 원점 재검토를 전제로 수 차례 사업조정 협의까지 거치고도 애초 계획과 별반 차이가 없는 선(先) 분양 1900만원에 가까운 수준으로 권고안이 마련돼, 또 다른 격랑이 일 것으로 보인다.

민간 사업자 내부 갈등도 여전하고, 진통이 이어지는 동안 땅값도 올라 보상가 부담도 사업 추진의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분양가 상한제에 걸려 후분양을 추진하려던 기본방침도 뿌리 채 흔들릴 수밖에 없게 됐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용섭 시장의 원점 재검토 방침에 따라 각계 인사들로 구성된 협상조정위원회가 전날 4차 협의를 갖고 3.3㎡당 분양가 1898만원을 골자로 한 권고안을 확정했다.

조정권고안의 골자는 ▲선분양 3.3㎡당 1898만원 ▲80평형대 분양과 45평형 임대세대 철회 ▲기존 실시계획 인가에서 제외된 85㎡ 이하 국민주택 383세대 공급 ▲분양가 추가 인하 검토 등이다.

특히, 사업 추진은 지난 1월 광주시와 사업자 측의 4차 합의안이 아닌 지난해 6월 확정한 애초 실시계획안을 기준으로 삼기로 했다. 4차례 합의를 통해 지난해 11월 결정된 잠정합의안은 사실상 공식 폐기된 셈이다.

시는 "이로써 인가 당시대로 전체 공원의 7.85%만 사업자에게 주고, 92.15%는 쾌적한 공원을 만들기로 한 기존 실시설계안에서 비공원시설 면적의 증가없이 공원 면적을 최대한 지켜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선분양 1898만원'은 애초 계획안(2046만원)보다는 낮아졌지만,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규제, 시와 사업자 간 사업계획 변경 협의를 거쳐 마련된 '후분양 1900만원'과 배치되는데다 분양가는 오히려 비슷한 수준이어서 "장고 끝에 악수"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두 달 가까운 조정협의에도 "돌고 돌고 원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권고안대로라면 사업 시행 과정에서 HUG의 분양가 제동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사업자 내부 갈등도 걸림돌이다. 4차 조정 협의에서 시행사인 빛고을중앙공원개발㈜의 최대주주사인 ㈜한양은 평당 1680만원, 빛고을SPC는 1898만원을 요구해 입장차가 뚜렷하다.

개발에 따른 자체 수익금을 한양은 2%로, 빛고을SPC는 7%로 잡고 내놓은 계획안으로 알려져 수익율 산정 방식과 입장도이견이 갈린다. '권고안 합의' 여부를 두고도 한양과 비한양 측의 입장이 다르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수사와 법적 다툼, 지난한 협의 등이 이어지면서 땅값이 상승, 그만큼 보상가 부담이 천정부지로 오른 점과 부실한 이행 보증 등도 난제로 떠오르고 있다.

갈등이 지속될 경우 당초 내년 10월로 예정됐던 분양 일정에도 적잖은 차질이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선분양 1898만원, 분양가 추가 인하 여부 등에 대해서는 앞으로 민간 사업추진자와 세부 협의를 통해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추가 협의가 필요할 경우 또다시 사업조정협의회(5차)를 열어 권고안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커뮤니티 주요뉴스
댓글7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