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민주인권 기념파크에 주상복합 아파트 안 된다"

입력 2021.04.18. 15:10 수정 2021.04.18. 15:10 댓글 9개
당정협의회서 이용섭 시장·조오섭 의원 한 목소리
옛 광주교도소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조성될 '민주인권 기념파크'에는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서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이 곳이 지역구인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북구갑)이 주상복합아파트 건설에 한 목소리로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광주시와 조오섭 의원실에 따르면 시는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민주인권 역사체험 교육과 청년 창업지원 혁신성장 공간으로 조성하는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가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마련한 '민주인권 기념파크' 개발 계획안에 의하면, 옛 광주교도소 전체 부지 중 담장안은 5·18 사적지라는 특성을 고려해 민주인권 기념공원으로 조성된다. 기결사 등 교정시설 일부를 5·18 당시로 원형 복원해 역사체험 전시관으로 활용하고, 국제인권도시 교류 교육공간으로 민주인권교류센터도 건립한다. 아울러 청년 벤처·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혁신성장 공간도 조성된다.

반면 옛 광주교도소 담장 밖 외곽 부지 중 일부는 민간에 매각해 주상복합아파트를 건설하는 등 수익사업에 활용하고, 그 매각 대금을 기념파크 조성 등에 사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민주인권 기념파크'에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서는 것이 이 사업 취지와 맞지 않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제동이 걸렸다.

조 의원은 지난 총선 때부터 일관되게 주상복합아파트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조 의원은 주상복합아파트를 이 곳이 아닌 다른 곳에 짓도록 대토를 제안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광주광역시 당정협의회'에서 조 의원이 이 문제를 지적하자, 이용섭 시장도 같은 의견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조 의원은 같은 날 무등일보와 통화에서 "이용섭 시장이 (민주인권 기념파크에) '아파트가 들어오는 것은 적절치 않다. 다른 방도를 강구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런 분위기 탓인지 LH가 진행한 용역이 끝났음에도 보고서는 공개되지 않고 있다.

조 의원실 관계자는 "LH에 용역보고서 제출을 요구했으나 '광주시 의견이 정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광주시는 "도시개발법에 따라 주민 열람공고, 공청회 전까지는 대외비 관리가 원칙"이라면서 "사업시행자인 LH가 용역보고서 만들고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시의 최종 정책 결정자인 시장의 의중 때문에 LH와 광주시가 공개 여부를 놓고 고민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커뮤니티 주요뉴스
댓글9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