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리그2 대전, 서울이랜드 2-1 꺾고 4연승 선두 질주

입력 2021.04.17. 20:39 댓글 0개
안산, 부천 1-0 제압하고 3위로
'안병준 결승골' 부산, 경남과 '낙동강 더비'서 2-1 승리
[서울=뉴시스]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외국인 골잡이 파투가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이랜드FC를 꺾고 선두를 지켰다.

대전은 17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홈경기에서 서울이랜드에 2-1로 승리했다.

정규리그 4연승을 달린 대전은 5승2패(승점 15)를 기록하며 2위 서울이랜드(승점 11·13득점)와의 승점 차를 4점으로 벌리며 1위를 질주했다.

서울이랜드는 지난 14일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K리그1 FC서울과의 첫 '서울 더비'에서 승리해 주목을 받았으나, 리그 2연패에 빠지며 선두 경쟁에서 밀려났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가운데 대전이 후반 10분 외국인 골잡이 파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서울=뉴시스] K리그2 안산 민준영 결승골.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세트피스에서 박인혁이 침투 후 머리로 연결한 패스를 쇄도하던 파투가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했다.

기세가 오른 대전은 후반 31분 원기종의 추가골로 더 달아났다. 서울이랜드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굴절됐고, 넘어져 있던 원기종이 공을 잡아 골키퍼를 제친 뒤 왼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해까지 서울이랜드서 뛰다 올해 대전 유니폼을 입은 원기종은 친정팀을 상대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추가시간 김현훈이 코너킥 찬스에서 헤더로 만회골을 넣었지만, 대전을 따라잡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서울=뉴시스] 부산 아이파크 안병준 결승골.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부산종합운동장에선 안산 그리너스가 후반 24분에 터진 민준영의 결승골로 부천FC를 1-0으로 제압했다.

안산은 승점 11점(7득점)으로 서울이랜드와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뒤져 3위에 자리했다. 3연패를 당한 부천은 9위(승점 5)에 그쳤다.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더비'에선 부산 아이파크가 최준, 안병준의 연속골로 경기 막판 고경민이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경남FC를 2-1로 꺾었다.

부산은 승점 10점으로 4위로 올라섰다. 3연패의 경남(승점 4)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