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 "챔프전 우승, 굉장히 행복하다"

입력 2021.04.17. 18:09 댓글 0개
산탈리 감독, 악수 거절한 신영철 감독 맹비난

[인천=뉴시스] 문성대 기자 =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이 통합 우승을 일궈낸 후 자신의 배구 철학과 우승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5차전에서 3-1(24-26 28-26 27-25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대한항공은 우리카드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챔피언결정전 왕좌에 앉았다.통산 두 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이자, 창단 후 첫 번째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부임한 산틸리 감독은 구단 역사상 첫 통합 우승 사령탑으로 이름을 남겼다.

산틸리 감독은 "살면서 공짜로 주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 이런 우승은 굉장히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승부처는 3세트라고 설명했다.

그는 "많은 승부처가 있었다. 첫 세트는 이길 수 있었었는데 졌고, 두 번째 세트는 상대팀 범실에 의해서 따냈다. 선수들은 몸이 굉장히 피곤했을텐데 쥐어짜내서 플레이를 해줬다. 3세트가 승부처였다고 생각한다. 쥐어짜내서 터닝포인트를 가져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선수들이 잘 수행해줬고, 만족스럽다. 선수들 모두 우승할 자격이 있다. 또한 자녀들에게 우승의 감격을 돌리고 싶다. 코로나19 때문에 1년동안 자녀를 못봤다. 다시 아이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이 기대된다"고 웃었다.

다양한 선수 기용에 대한 견해도 전했다.

산틸리 감독은 "원래 그런 성향이 아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해야만 했다. 상당히 터프한 리그이기 때문이다. 정규시즌을 준비하면서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고자 했다. 정규 시즌에 변화를 통해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했다고 생각한다. 오늘 같은 경기가 유용했고, 라이트와 세터가 체인지 되는 전술을 이용했다. 그 변화가 게임을 바꿨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에서 한 시즌을 치른 소감도 밝혔다.

그는 "한국에 오기 전 한국 리그에 대해 연구를 많이 했다. 통합 우승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걸 갈고 있다. 통합 우승 기록에 대해 알고 있어서 자랑스럽다"며 "한국에 올 때 날 이상한 사람으로 여기는 사람이 있었다. 나는 다른 방식을 추구했고, 다른 방식도 한국에서 통할 수 있는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이런 방식으로 임동혁, 조재영 등이 성장했다. 그 나라의 전통을 따르는 방식이 아닌 다른 배구를 보게 된다면 다른 점을 느끼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경기 전 자신을 비난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에게 강한 불만을 표했다.

산틸리 감독은 "3차전 1세트가 끝난 후 알렉스가 내게 이탈리아어로 먼저 말을 건넸고, 그에 대한 대답을 했다"며 "다음날 복도에서 알렉스를 우연히 만났다. 그래서 알렉스에게 '나와 대화할 생각을 하지 말고, 너의 플레이만 해라.'라고 말했다. 알렉스의 기분을 상하게 말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신영철 감독은 오늘 경기 전 악수를 하지 않았다. 여러 나라에서 감독을 했지만, 악수를 거절한 감독은 신영철 감독이 처음이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날 신영철 감독은 경기에 앞서 "산틸리 감독이 알렉스에게 '두고 보자'란 표현을 했다"고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