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이든·스가 첫 정상회담···"中·北 도전 대응 협력"

입력 2021.04.17. 06:52 댓글 0개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첫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4.1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과 중국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가 총리와의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가진 뒤 로즈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또한 양국이 5G, 반도체 공급망, 인공지능, 유전체학 및 양자 컴퓨팅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와 스가 총리는 오늘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한 철통 같은 지지를 확인했다"면서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동중국해, 남중국해 문제 등 중국의 도전과 북한의 도전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