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66세 메르켈, '혈전 논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입력 2021.04.17. 02:34 댓글 0개
메르켈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극복 열쇠"
[베를린=AP/뉴시스]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퇴치법안 관련 하원 회의에 참석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 2021.4.1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고 슈테펜 자이베르트 총리 대변인이 밝혔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리며 메르켈 총리가 "오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받아 기쁘다. 백신 접종 캠페인에 참여한 이들과 백신을 맞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백신 접종은 대유행을 극복하는 열쇠"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독일에선 젊은층을 중심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에게 '드물지만 심각한' 희귀 혈전 증상이 잇따라 보고되자 많은 이들이 백신 접종을 거부했다.

독일 정부는 지난달 관계 당국의 권고에 따라 60세 이상에게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도록 권고했다. 메르켈 총리는 66세다.

지난 7일 유럽의약품청(EMA) 안전성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희귀한 혈전 사례와의 연관 가능성을 발견했다"면서 이를 "매우 드문 부작용에 포함해야 한다고 결론 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