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자 컬링 '팀 민지' 챔피언스컵 첫 경기에서 석패

입력 2021.04.16. 15:53 댓글 0개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2일 서울 T타워에서 열린 대한컬링연맹 미디어데이 및 국제대회 출정식에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챔피언스컵에 출전하는 춘천시청 '팀 민지'의 스킵 김민지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22.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세계컬링연맹(WCF) 그랜드슬램 대회인 2021 험프티스 챔피언스컵에 출전한 춘천시청 여자 컬링 '팀 민지'(김민지·하승연·김혜린·양태이·김수진)가 첫 경기에서 아쉽게 패했다.

'팀 민지'는 16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서 캐나다의 '팀 플뢰리'에 3-5로 졌다.

3엔드에 3점을 빼앗긴 '팀 민지'는 4엔드에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5엔드와 6엔드에서 1점씩 헌납하면서 1-5로 끌려갔다. 7엔드에서 2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팀 민지'는 17일 스웨덴의 '팀 하셀보리'와 2차전을 갖는다. '팀 하셀보리'는 3년 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의 '팀 킴'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건 팀이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세계랭킹 상위 12개팀만 출전 가능하다. '팀 민지'의 세계랭킹은 11위다.

12개팀이 두 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러 살아남을 상위 6개팀을 가린다. 이중 상위 2개팀은 준결승에 직행하고, 3~6위팀이 플레이오프로 준결승 진출권을 다툰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