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ARI 켈리, 워싱턴전 6이닝 6실점 난조···타선 지원에 첫 승

입력 2021.04.16. 13:54 댓글 0개
애리조나, 11-6으로 워싱턴 제압
[워싱턴=AP/뉴시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메릴 켈레. 2021.04.16.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대량 실점하고도 타선 지원을 받아 승리를 따냈다.

켈리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6실점으로 고전했다.

홈런 2개를 포함해 안타 9개를 맞고, 볼넷 1개를 내줬다. 삼진은 5개를 솎아냈다.

출발부터 진땀을 흘렸다.

켈리는 3-0으로 앞선 1회말 대거 4실점하며 순식간에 리드를 빼앗겼다.

1사 2루에서 조쉬 벨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했고, 2사 2루에서는 조쉬 해리슨에게 적시타를 내줬다. 이어진 2사 1루에서는 스탈린 카스트로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까지 맞았다.

이후 안정을 찾으면서 5회까지 추가 실점하지 않고 버텼다.

그러나 6회 선두타자 해리슨에게 일격을 당했다. 해리슨은 켈리의 3구째를 받아쳐 왼쪽 펜스를 넘겼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켈리는 첫 타자 조디 머서를 좌중간 안타로 출루시켰고, 후속 트레이 터너에게도 내야 안타를 내줬다. 결국 무사 1, 2루에서 알렉스 영과 교체됐다. 영이 승계주자의 득점을 허용하면서 켈리의 실점도 '6'으로 늘었다.

SK 와이번스에서 2015부터 2018년까지 에이스로 활약한 켈리는 KBO리그 활약을 발판 삼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올해는 빅리그 세 번째 시즌이다. 그러나 첫 등판이었던 3일 샌디에이고전에서 4이닝 3실점으로 물러난 그는 지난 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도 6이닝 7실점(6자책점)으로 부진했다. 2경기 모두 패전 투수가 됐다.

세 번째 등판이었던 이날도 대량 실점을 피하지 못했다. 그나마 애리조나 타선이 활발하게 터지며 시즌 첫 승을 수확할 수 있었다. 애리조나 타자들은 이날 안타 8개와 사사구 12개를 묶어 11점을 쓸어담았다.

켈리를 공략했지만 마운드가 무너진 워싱턴은 6-11로 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