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손경식 경총 회장, 기업 대표 참여하는 ESG委 이끈다

입력 2021.04.15. 09:07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사진=뉴시스 DB) 2021.4.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경영계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주요 대기업 대표들로 구성된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 특히 손경식 경총 회장이 직접 나서서 해당 위원회를 이끌기로 했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경총은 최근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하고 20명 정도의 위원들을 구성했다. 위원은 주로 CEO들로 구성됐으며 10대 그룹사의 계열사 대표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여기서 ESG경영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이달 말 발족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경총이 ESG경영위원회를 꾸린 배경에는 아직 초기단계에 머물러있는 ESG의 개념 정립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생각이 깔려있다.

최근 ESG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특성상 주로 시민·사회단체나 노동계의 시각이 많이 반영돼 기업활동을 위축시키는 방향으로 편향될 우려가 있다는 입장에서다. ESG가 마치 중대재해처벌법을 적극 옹호하거나 오너경영에 반대하는 주장 등의 논리로 사용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서울=뉴시스] 한국경영자총협회.(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2021.4.15 photo@newsis.com

이에 따라 경총은 앞으로 위원회 활동을 통해 ESG의 개념에 재계의 입장을 반영해 여론을 형성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경총은 이달 초 사회정책본부 사회정책팀에서 ESG경영 관련 실무를 전담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조직개편도 단행한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최근 ESG는 기업들이 반드시 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고는 있지만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지는 아직 대부분 모르고 있는 상태"라며 "논의가 (기업의 경영에)잘못된 방향으로 흐르지 않도록 하겠다는 취지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