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양출신 여고생, 토론토대 2억 장학금 '화제'

입력 2021.04.12. 14:46 수정 2021.04.12. 15:51 댓글 0개
김재무 전남도체육회장 딸 김보경양
성적우수로 역대 최고 18만3천불 수상
외국 생활 고민 해결하는 심리학자 꿈

광양 출신의 10대 여학생이 캐나다 유명 대학교에서 우리나라 돈으로 약 2억여 원에 달하는 장학금을 받아 화제다.

주인공은 캐나다 나이아가라 지역 노트르담 고교(Notre Dame Collegiate) 12학년인 김보경(17)양. 김 양은 지난달 23일 토론토대에서 장학금을 주겠다는 편지를 받았다.

이같은 편지 수신 학생은 많다. 보통 학비 장학금에 그치지만, 김 양의 받은 액수는 상당하다. 무려 18만3천달러나 된다.

김양이 받은 장학금은 성적우수 장학금 18만달러와 입학장학금 3천달러다. 더욱 놀라운 부분은 김양이 초등학교 6학년 때 캐나다에 온 조기유학생으로, 그 의미는 더욱 남다르다.

세삼 김 양의 공부법이 관심이다. 그는 한인 홈스테이 집에서 거주하며 영어와 캐나다 문화, 학교생활에 성공적으로 적응했다. 그의 공부 비결은 과목 숙제를 잘 챙기고, 친구들과 잘 어울려 영어를 빨리 습득한 것과 서머스쿨을 통해 높은 점수를 확보해 놓은 것이라고 밝혔다.

김 양의 아버지는 김재무 전남도체육회장. 김양은 "그렇게 큰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 영광이었고 부모님께 큰 효도를 한 것 같아 기분 좋았다"며 "열심히 공부해 대한민국을 더욱 빛내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전공으로 심리학과를 선택했다. 그 이유에 대해 "오랜 유학생활을 하면서 기댈 곳 없이 자신의 얘기를 털어놓지 못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싶다"며 "아픈 사람들을 도와주는 정신과 의사가 희망 직업이지만 어떤 일을 하든 사람들을 도와줄 수 있고 싶어요"라며 자신의 장래희망을 밝혔다.

한편 김 양은 토론토대에서 9월 첫 학기를 시작한다.

광양=이승찬기자 lsc61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동정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