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내일은 다를 것"···반격 다짐한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

입력 2021.04.11. 22:03 댓글 0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자신감 좋지만 교만하면 큰일"
공[인천=뉴시스]조수정 기자 = 11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포스트시즌 챔피언결정전 1차전 대한항공 점보스와 우리카드 위비 경기,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3세트 마지막 실점에 비디오판독을 요청, 확인하고 있다. 2021.04.11. chocrystal@newsis.com

[인천=뉴시스] 권혁진 기자 = 우리카드와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맥없이 무너진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은 완패를 인정하면서도 2차전을 다를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대한항공은 1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시리즈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0-3(26-28 22-25 23-25)으로 졌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프전에 선착한 대한항공은 플레이오프에서 힘을 뺀 우리카드를 맞아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요스바니(32점)와 정지석(16점) 외에는 공격이 풀리지 않았고, 팀 전체 범실은 상대보다 16개나 많은 25개에 달했다.

산틸리 감독은 "상대가 우리보다 좋은 경기를 한 것은 분명하다. 우리는 서브와 공격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그 영향으로 세트를 가져오지 못했다"고 곱씹었다.

우리카드에 비해 현격히 많은 범실 수를 두고는 "리듬과 자신감의 문제일 수는 있겠지만 특별히 다른 이유는 없다. 그냥 범실이 많이 나온 경기였다"면서 "1세트를 두 번 정도 잡을 기회가 있었다. 반격 과정에서 좀 더 좋은 공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기 감각을 어느 정도 회복한 만큼 2차전은 쉽게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내놨다. 산틸리 감독은 "행복한 것은 내일 경기가 있다는 점이다. 내일은 다를 것"이라면서 "선수들은 지금 당장 뛰고 싶어할 것"이라면서 설욕을 다짐했다.

화려함은 대한항공에 비해 떨어지지만, 우리카드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첫 경기를 낚았다. 신영철 감독이 늘 강조했던 '기본에 충실'한 결과였다.

[인천=뉴시스]조수정 기자 = 11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포스트시즌 챔피언결정전 1차전 대한항공 점보스와 우리카드 위비 경기,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3-0 셧아웃 승리를 앞두고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2021.04.11. chocrystal@newsis.com

신 감독은 "대한항공은 서브가 좋은 팀이다. 서브 범실이 나올테니 리시브만 잘 버티면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봤다. 생각보다 잘 버텼고, 대한항공은 범실이 많았다"고 돌아봤다.

OK금융그룹과의 플레이오프 2연승과 이날 셧아웃 승리로 우리카드 선수들의 사기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 창단 첫 우승이라는 동기부여 또한 확실하다.

신 감독은 이럴 때일수록 평정심을 유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감은 좋지만 교만하면 큰일난다"는 신 감독은 "대한항공은 조금만 빈틈을 보여도 이길 수 없는 팀이다. 끝이 나야 끝나는 상대"라면서 마지막까지 맘을 놓지 말고 모든 힘을 쏟아주길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