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與, 오세훈發 '거리두기 개편' 시사에 "따로 방역 안 돼"

입력 2021.04.11. 21:16 댓글 0개
"방역당국·지자체 유기적 협조 절대적 필요한 때"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과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정책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도입을 시사한 데 대해 "방역에 관한한,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 시장은 서울시가 따로 방역대책을 마련할 수 있음을 시사했는데 방역 전선에 혼선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9일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 "지금까지의 틀어막기식 거리두기는 더이상 지속하기 어렵다"면서 업종별 맞춤형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허 대변인은 "지금은 당국과 지자체 간의 유기적인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라며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이 조기에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수도권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3주간 연장 결정에 대해선 "민생과 방역의 균형점을 찾기 위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호응했다.

이어 거리두기 수위를 높이자는 지적과 관련해선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면 다중이용시설 13만6000곳이 문을 닫아야 하고, 116만곳은 운영에 제한을 받게 된다"며 "어렵게 희망의 끈을 붙잡고 있는 소규모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같은 서민들의 피해가 한계점에 도달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을 조속히 회복하고, 백신 접종의 안전성과 수급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