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차타고 제주로···오늘 국회에서 토론회 개최

입력 2020.11.17. 16:59 댓글 0개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 4명 주최
[무안=뉴시스] 전남-제주 간 해저터널 구상도.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 최대 현안 중 하나인 호남고속철도 완도 경유 제주 연장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국가계획 반영 방안을 찾기 위한 전문가 합동 토론회가 열린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오는 1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 등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 4명이 주최하고,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 지자체 관계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호남-제주 고속철도 구축 방안 토론회가 열린다.

토론회에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강승필 교수의 '국가기간 교통망과 호남-제주 고속철도 구축방안' 주제 발표에 이어 7명의 패널이 제주 연장의 필요성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제주도는 폭설, 강풍 등 자연재해로 해마다 평균 50일 이상 결항되는 등 제주국제공항의 한계로 인해 관광객과 주민의 발이 묶이고 있다. 이 때문에 제주와 육지를 연결하는 해저터널 구상이 오래전부터 논의됐다.

지난 2007년 7월 전남도와 제주도가 공동으로 호남고속철도 완도 경유 제주연장을 제안했다.

정부도 그 필요성을 인정하고 지난 2011년 12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한 결과 비용편익 분석이 0.78로 확인돼 경제성을 입증했다.

또 전남도가 지난 2017년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서울-제주 간 고속철도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결과에서도 0.894로 나타나 경제성을 확인한 바 있다.

특히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물론 경제유발 43조원, 일자리 30만 개가 창출될 것으로 분석됐다.

고속철도가 서울에서 제주까지 이어질 경우 기상과 상관없이 이동체계가 안정돼 관광객과 물류 수송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효과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제2공항 건설이 시급하고 현 시점에서 연륙 교통수단은 검토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016년 수립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도 당사자인 제주도의 입장 표명이 없다는 이유로 국가계획에 반영되지 못했다.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정부 예산 규모와 제주도 반대 해소를 위해 단계별 시행이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