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상무소각장 부지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용역

입력 2020.11.06. 14:33 수정 2020.11.06. 14:33 댓글 2개
시, 6일 착수보고회…내년 9월 용역 완료

광주시가 옛 상무소각장 부지에 추진하고 있는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사업 설계용역에 착수했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에서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사업 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광주대표도서관은 지난해 11월 국제공모를 통해 세르비아 세르비아의 브라니슬라프 레딕(ARCVS, Serbia)의 작품이 당선됐다.

당시 공모에는 61개국 512개팀이 응모하고 이중 33개국 134개 팀이 작품을 접수하는 등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됐었다.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사업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국건축사 등록 및 신고 등이 지연됐지만 당선자인 브라니슬라프 레딕과 ㈜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공동업무협약을 맺은데 이어 지난달 13일 광주시와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하면서 속도를 내고 있다.

브라니슬라프 레딕이 대표로 있는 ARCVS가 현재 설계용역 계획설계를 진행중이다. 소속 건축사(Dragan Ivanovic)가 지난 8월7일부터 9월15일까지 한 달 이상을 국내에서 체류하며 공동수급사인 ㈜행림에 당선작의 설계의도를 전달했다.

당선자와 ㈜행림은 앞으로 공동업무협약을 기반으로 디자인 계획이 구체화되는 설계과정에서 수시로 협의해 당선자의 설계의도가 구현될 수 있도록 협업할 예정이다. 더불어 ㈜행림은 당선작의 설계의도를 국내 실정법 및 사업예산 규모에 맞게 설계도서를 작성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사업책임기술자인 ㈜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 박철홍 부사장이 당선작의 설계개념과 층별 조닝계획 등 ARCVS의 설계의도 및 발전방안을 보고했다. 울산 및 경남 대표도서관 설계용역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2021년 9월까지 설계용역을 추진해 정상적으로 완료할 계획이다.

오규환 광주시 종합건설본부장은 "국제설계공모 당선자와 도서관 건립경험이 많은 설계용역사, 광주시 등이 협업해 혐오시설인 옛 소각장을 주변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수평적 랜드마크로 구축하겠다"며 "특히 시민을 위한 교육·문화시설로 탈바꿈해 환원한다는 사업취지를 달성하고 광주를 대표하는 도서관이 건립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