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제철 바지락으로 봄기운 충전!

맛집서향칼국수

바지락이야말로 잇따른 물가 상승에도, 여전히 우리네 밥상에 한몫 톡톡히 해내는 ‘국민 식재료’라고 할 수 있다. 거기에 영양도 가득 찼다. 바지락에는 칼슘, 철, 비타민이 풍부하고, 피로회복과 숙취해소에도 좋다. 그 좋은 바지락이 제철(3~5월)에 들어섰다.

바지락이 가장 많이 쓰이는 음식은 단연 칼국수일 것이다. 가정식에 자주 등장하지만, 외식 메뉴로도 자주 찾는 음식이다. 사시사철 언제 먹어도 개운하고 시원한 바지락칼국수! 더군다나 지금은 제철이니, 또 출발해봐야 하지 않겠나.

본디 단골인 우산동에 있는 식당으로 갈까 했다가, 신규 맛집 발굴을 위한사명감을 안고 수완지구까지 향했다. 바로 수완동 ‘서향칼국수’인데, 주차장이 따로 없어, 길가에 능력껏 주차하면 되겠다.

매장 내부는 좌식으로 넓게 펼쳐져 있다. 소규모로 와도, 단체로 와도 문제없을 크기다. 매장 한번 슥 둘러보니, 추적추적 따뜻한 봄비 내리는 날, 다들 비슷한 생각을 했나 보다. 바지락칼국수로 대동단결이다.

메뉴를 보니, 칼국수, 수제비에 국수류, 추어탕까지 있다. 선택의 다양성이 생기니, 다채로운 라인업도 나쁘지 않다. 바지락 칼국수+수제비 ‘섞어’로 2인분(14,000원) 주문한다.

칼국수 식당의 핵심. 가장 완벽한 에피타이저. 바로 찰밥과 김치이다. 간간이 찰밥 대신 현미밥이나 보리밥을 주는 곳이 있는데, ‘칼국수집=찰밥’의 공식을 깨뜨리기엔 아직 부족한 듯 싶다.

직접 담근 배추김치의 결 사이사이 짭조름한 양념이 들어찼다. 윤기 짜르르한 찰밥에 양념 잘 밴 배추김치 큼지막하게 올린다. 한 입 가득 입에 넣으면, ‘아 그래 이거지!’ 소리가 절로 나온다. 칼국수계에서 찰밥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순간이다.

무김치도 먹기 좋은 크기로 쓱쓱 잘라낸다. 무김치는 손가락 두께로 큼지막하게 썰어진 상태기 때문에, 수분이 덜 빠져나가 아삭거리는 식감이 훨씬 좋다.

‘서향칼국수’의 바지락칼국수 등장이다. 바지락도 듬뿍 들어있고, 모락모락 나는 연기마저 향기롭다. 면은 천연 곡물과 감자 전분을 사용하여 뽑았기 때문에, 일반 밀가루와는 식감이 다르다. 조금 더 쫄깃쫄깃하다.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다를 수 있겠다.

봄기운 꽉꽉 들어차 폭풍 성장한 바지락의 알이 통통하니 좋다. 해감도 아주 잘 되어 조갯살을 맛볼 때 불순물이 씹히지 않는다. 아직 자잘한 알을 품고 있는 것들도 있었지만, 바지락 원 없이 까먹는다.

바지락 껍데기에 함유된 많은 영양소가 몸에 들어 찬다. 제철 맞은 바지락이 실어 나르는 봄기운이다. 맑은 국물의 뜨끈하면서 시원한 맛, 바지락칼국수는 바로 이런 이면적인 매력이 있다.

비도 오고 그래서, 전 생각이 ‘또’ 나서, 김치전(10,000원)을 주문했다. 김치전에는 김치가 아낌없이 들어갔고, 사이사이 오징어가 껴있다. 바삭바삭한 전에 막걸리가 절로 생각난다.

고기왕만두(6,000원)을 시키면 5개의 왕만두가 내어진다. 한껏 쪄져 나온 왕만두는 고기와 채소가 꽉꽉 차있어, 풍부한 식감을 자아낸다. 배불러도 놓칠 수 없는 마지막 한 점이다.

‘서향칼국수’에서는 음식에 들어가는 재료들을 모두 국내산으로 사용한다. 시간과 품이 조금 더 들더라도, 건강한 음식을 만들겠다는 그 다짐에 부합하는 정직함이다.

제철 맞은 바지락이 칼국수에 영양을 더했다. 요 며칠 봄기운 완연한 날씨가 지나고, 이제 곧 꽃샘추위가 다가올 예정이다. 봄이지만 쌀쌀한 날씨, 따뜻하면서 시원~한 바지락칼국수로 이겨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