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칼럼

최민석의 무등칼럼

  • 월드컵
    월드컵, 올림픽 , 투르드 드 프랑스는 세계 3대 스포츠제전으로 불린다.월드컵은 4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고의 스포츠 축제이자 단일 종목 최대 규모의 세계선수권대회로 60억 지구촌 팬들의 가슴을 설레이게 하고 있다...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비핵화
    1942년 스탈린그라드 공방전에서 소련군에게 패한 히틀러와 독일군은 고심에 빠져든다.소련군은 이후 파죽지세로 동부전선에서 승리를 거듭하며 독일군을 몰아낸다.서부전선에도 전황은 녹록치 않았다.일본군의 진주만 기습으로 ..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정상회담
    1972년 2월 21일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이 적성국이었던 중국 수도 베이징에 착륙했다.비행기에서 내린 주인공은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이었다.1949년 10월 중국 공산화 이후 미국 국적의 비행기가 중..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무등기 전국 배구대회’
    ‘배구’는 영어로 발리볼이라고도 하며, 6인제와 9인제가 있으며, 한 팀은 공을 3번 접촉한 뒤에는 반드시 그물 너머로 되돌려 보내는 방식의 종목이며 동계 실내 스포츠로 각광받고 있다.배구는 1895년 미국의 매사추..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조용필’
    국내 연예계에는 54년 지기이자 자신의 이름 앞에 ‘국민배우’와 ‘국민가수’라 불리는 이들이 있다.배우 안성기와 ‘가왕’ 조용필이다.이들은 서울 경동중학교 동창으로 오랫 동안 우정을 쌓아온 죽마고우이자 절친이다.조용..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봄은 겨울의 빈 자리를 메우고 온 천지에 따스한 기운을 전하는 계절이다.얼음이 녹고 대동강 물이 풀리며 개구리를 비롯한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생명의 계절이기도 하다.바야흐로 봄이다. 겨울 외투를 벗은 사람들의 ..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평창
    강원도 평창에 연일 세계인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지난 9일 개막한 동계올림픽 때문이다.평창은 이효석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무대로도 익숙하다.소설을 쓴 이효석도 평창 사람이다.‘메밀’은 마디풀과의 한해살이풀로..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영화
    ‘영화’는 현대인들의 문화생활의 주류를 차지한다. 영화예술이 막 싹을 틔운 것은 19세기 후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사진을 연속적으로 찍은 방법이 탐구되면서 영화의 탄생을 예고했다. 1891년에 에디슨과 딕슨은 ‘키..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
  • 빌보드
    1894년 미국 뉴욕에서 창간한 ‘빌보드’지는 1950년대 중반부터 해마다 대중음악의 인기 순위를 집계 발표하고 있다. 이 순위는 앨범의 판매량과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한 것으로 그 권위와 공신력을 인정받아 이후 미국..
    최민석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문화체육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