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늘봄학교, 우리 아이들의 삶이 없다
    '늘봄', 이 얼마나 예쁜 말인가? 봄처럼 포근하고 따사로움이 늘 함께한다는 뜻일 것 같은 '늘봄'. 그러나 이제 이 언어는 그렇게 쓰일 수가 없다.언어의 의미는 사회에서 규정된다. 아무리 좋은 언어라도 사회에서 다..
    정애숙의 교단칼럼 광주동산초등학교 교장
  • <칼럼>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
    나는 지한유치원에서 4년을 보내고, 3월 1일 자로 정덕유치원으로 옮기게 된다. 되돌아보니, 아쉬움보다는 함께 고생해 준 여러 동료교사들과 유치원을 믿고 지지해주신 학부모님들께 고마운 마음이 크다.우리 지한유치원은 ..
    김지혜의 교단칼럼 지한유치원 교사
  • <칼럼> 학급 당 학생 수라 쓰고 학생 삶이라고 읽는다
    모든 학교에서 새학년을 준비하기 시작하는 2월이다. 활발한 교육활동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학급당 학생 수라고 할 수 있다. 학급당 학생 수에 따라 학생들이 사용할 수 있는 교실 공간, 교사가 학생 하나하나에게 쏟..
    백성동의 교단칼럼 극락초 교사
  • <칼럼> 도둑맞은 학생들의 집중력을 되찾으려면
    2023년 2학기 시작을 앞두고 전교조 광주지부에서는 전문가를 모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학생들을 이해하고 지도하는 방법을 익히기 위한 연수를 개설했다. 연수는 순식간에 마감되었다. 학교 현장에서 엔데..
    노영화의 교단칼럼 일동초등학교 교사
  • <칼럼> 광주교육 최장 200일 시위, 슬로건 대체 무엇 이길래
    2023년의 광주교육청은 모두를 압도할 신기록을 세웠다. 광주교육 역사이래 최장기간의 시위 기록이 깨진 것이다. 소통과 협치를 강조한다는 광주교육청에 최장기 시위기록이 갱신되다니, 이 얼마나 놀라운 업적인가? 그 최..
    김샛별의 교단칼럼 용산초 병설유치원 교사
  • <칼럼> 문해력의 위기를 극복하는 2024년이 되기를
    갑진년 새해가 밝았다.새해 첫날 백아산을 올랐다. 백아산 마당바위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가족과 이웃의 건강 그리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간절히 기원했다. 누구에게나 새해맞이 꿈과 소망이 있겠지만, 필자가 매년 ..
    김지선 교단칼럼 각화중학교 교사
  • <칼럼> 혐오, 그리고 인공지능
    얼마 전 필자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온라인 커뮤니티 공간에 충격적인 사진 한 장과 글이 게시되었다. 필자의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이 친구들과 놀고 있는 모습이었다. 혀를 끌끌 찰 정도는 아니었으나 충분히 지적할만할 모양..
    김유진의 교단칼럼 산정중학교 교사
  • <칼럼> 방과후 운동장 공 차기
    학교를 나서는데 운동장이 시끌시끌하다. 방과후 삼삼오오 남은 학생들이 공을 차고 있었다. 골대 두 개, 공터 하나로 신나게 땀 흘리고 고함 지르고 열심히 내달리며 에너지를 온 몸으로 발산한다. 방과후 프로그램도 아니..
    김동혁의 교단칼럼 용두중 교사
  • <칼럼> 교육공동체로서 '광주교육'과 동행, 의미있는 한해 마무리
    유난히 더웠던 올여름, 학교 교육 현장에서 마음 아프고 안타까운 사건들이 참 많았던 것 같다.그중에서도 서이초 선생님 사건은 전국적으로 학교 공동체 복원의 사회적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그로 인해, 교육부에서는 202..
    김은주의 교단칼럼 광주여자고등학교 학부모회 감사, 운영위원
  • <칼럼> 진로교육에 대한 단상
    초등학교 6학년인 필자의 막내 아들은 꿈이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다. 초등학교 5학년 때 학교 방과후학교에서 배드민턴을 배우다 동네의 다목적 체육관에서 레슨을 본격적으로 받으면서부터 이 꿈은 계속되고 있다. 유치원 ..
    이규연의 교단칼럼 광주광역시교육청 장학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