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영록號' 정무부지사 누가되나…기재부 출신?·정무특보도 '관심'

입력 2018.07.02. 14:20 수정 2018.07.02. 14:32 댓글 0개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취임 기자 간담회를 갖고 민선 7기 조직개편 등 도정 운영 방침을 밝히고 있다. 2018.07.10 (사진=전남도 제공) praxis@newsis.com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 민선 7기 '김영록 전남지사號'의 초대 정무부지사가 누가될 것인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지사는 2일 도청기자실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하고 "민선 7기는 경제가 대단히 중요한 만큼 정무부지사는 일자리를 만들고, 중앙과 연계해 예산을 확보하는 등 각 부처와 협력할 수 있는 인사를 개방형으로 공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무부지사 명칭은 그대로이지만, 경제살리기를 위한 경제부지사 역할을 중점적으로 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민선 7기 '김영록號' 첫 정무부지사로 무성하게 거론됐던 인사들은 소문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정무부지사 하마평에는 지역 정치권 A씨와 청와대 행정관 출신 B씨, 도청내 C씨 등이 거론됐었다.

하지만 이날 김 지사가 사실상 정무부지사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에 따라 중앙정부에서 일한 고위 관료 출신이 가시권에 들어온다.

통상 경제통 정무부지사는 중앙정부의 경제관료 출신, 특히 국고 예산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 출신의 인사를 중용하는 경우가 있어 이번에도 이런 추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도청 안팎의 분석이다.

실제로 기재부 출신 인사가 정무부지사로 올 것이라는 이야기가 솔솔 나오고 있다.

민선 6기 이낙연 전 전남지사(현 총리)는 우기종 전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출신을, 윤장현 전 광주시장도 우범기 전 기획재정부 출신을 각각 정무부지사와 경제부시장으로 등용, 나름대로 성과를 얻었다.

우 전 부지사는 그동안 중앙과 지방 정·관계의 풍부한 인맥을 바탕으로 전남도와 중앙정부 간 가교역할을 충실히 해 예산 확보와 함께, 도정 현안 해결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경제통에 방점이 찍힌 정무부지사가 임명될 경우 취약할 수 밖에 없는 정무업무를 보완할 정무특보가 누가 될 것인가도 관심사다.

광주시와 달리 전남도는 정무특보가 정식직제는 아니지만, 대의회와 대시민단체, 대언론 관계 등을 책임진다는 점에서 비중있는 자리로 평가되고 있다.

경제통 정무부지사체제에서 정무특보 자리는 그만큼 중요하다. 이를 반영하듯 이낙연 전 전남지사는 2명의 정무특보를 두고 사무실을 제공하는 한편 활동비를 지급했었다.

현재 정무특보에는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정치권 인사 D씨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김 지사가 경제통 정무부지사를 강조한 점을 볼 때 중앙정부, 경제 관료 가능성이 높다"면서 "정무특보 역시 정무부지사와 연동돼 임명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