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관광공사 설립 가능할까…재원·정부 승인 걸림돌

입력 2018.06.27. 15:47 수정 2018.06.27. 17:02 댓글 0개
김영록 “양적·질적 향상, 지속가능한 관광 위해 필요”

전남도가 이번 지방선거 핵심공약 중 하나인 가칭 ‘전남관광공사’ 설립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지자체의 공기업 설립이 ‘내 식구 자리만들기’라는 비판이 잇따르면서 정부가 엄격히 제한하고 있는데다 재원마련의 난항 등이 큰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민선 7기 전남지사 취임준비 기획단에 따르면 김 당선자는 선거 과정에서 지역 관광 개발 업무를 총괄할 전남 관광공사 설립을 거듭 약속했다.

김 당선자는 지역 관광의 양적 성장세를 더하고 질적 수준도 높여 관광객 6천만명 시대를 조기에 열고 지속가능한 관광지역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국 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지난해 전국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수에서 전남은 5천79만명을 기록, 경기(7천643만명)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여수는 2013년 공식 통계조사 시작 후 1천500만명 수준으로 줄곧 1위였던 경기 용인을 제치고 전국 최다 방문지로 등극했다.이어 순천 900만명을 비롯해 전남 대부분 지역이 200만명 수준이다.

김 당선자는 ‘전남 관광공사’를 설립해 ▲여수세계박람회장 내에 대규모 국제회의장(컨벤션센터) 설립 및 UN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유치 ▲ 목포 고하도에서 여수 일대까지 ‘이순신 테마파크’ 등 서남해안 해양관광벨트 조성 ▲전남 중부권 테마관광벨트 조성 등 굵직굵직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도정 업무보고에서 기존 관광 정책의 문제점이 드러나 ‘통합 플랫폼’의 역할이 강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 부서에서 관광 분야 공약 추진 방안을 발표하다가 섬 관광 관련 내용은 해양수산 부서에서, 관광지 무선 인터넷망 설치 관련 내용은 정보화 관련 부서에서 설명하는 것을 보고 업무 통합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김 당선자 측은 전했다.

‘전남 관광공사’가 업무를 총괄하도록 하자는 구상이지만 설립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재원 마련이 필수적인데다 무분별한 지방공기업 신설을 허용하지 않는 행정안전부 승인 절차도 넘어야 할 산이다. 이에 앞서 ‘위인설관(爲人設官)’ 의혹을 사기에 충분한 관광공사 설립에 도의회의 동의가 우선이지만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김 당선자 측 관계자는 “영산호 관광지에 전남도가 현물 투자한 금액이 989억원이나 된다. 이 예산만 잘 활용해도 재원은 큰 문제 없을 것”이라며 “도의회와 협의를 거친 후 행안부 승인도 받아야 돼 취임 직후 설립은 힘들다. 시간을 가지고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jtsun74@gmail.com

댓글0
0/300

Warning: include(./inc_cron/inc.side.hotview.html):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news/www/election/vote2018/detail.html on line 121

Warning: include(): Failed opening './inc_cron/inc.side.hotview.html'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5.6.26/lib/php') in /home/news/www/election/vote2018/detail.html on line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