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민선7기 전남도] ‘새 천년, 전남 번영시대’ 경제활성화 방점

입력 2018.06.13. 16:31 수정 2018.06.13. 20:02 댓글 0개
해경 제2정비창 유치 전남테크노파크2단지 조성 등 추진
인구문제, 한전공대 유지 등 발등의 불 전남도 해법 주목

민선7기 전남도정의 키워드는 ‘새로운 천년, 전남 번영시대’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

김영록 도지사 당선자의 선거운동 기간 중 공약의 화두였기 때문이다.

김 당선자는 후보시절 “왕인박사에서부터 장보고대사, 이순신장군, 정약용, 동학농민혁명, 5·18민주항쟁까지 호남은 이 나라의 불꽃이었고 중심이었다”며 “이제 곁불은 쬐지 않겠다. 개발독재의 홀대도, 지역차별도 걷어내겠다. 호남의 자존과 자긍을 전남발전의 견인차로 되살리겠다”고 했다.

또 “미래를 위해 남겨진 땅 전남, 대한민국이 전남을 주목한다. 이제 아시아의 중심으로 도약하겠다”며 ‘전남 번영시대’를 역설했다.

김 당선자가 이 키워드를 중심으로 제시한 핵심 공약은 5개다.

해경 제2정비창 유치 및 수리조선 특화산단 조성, 나주혁신산단내 전남테크노파크 2단지(에너지신산업) 조성, 농수축산생명산업벨트 구축, 교육·보건시설내 초미세먼지 계측 및 예방시스템 구축, 6천만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전남관광공사 설립이 그것이다.

침체된 조선산업의 활로를 마련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미래전략산업 육성과 관광산업 특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전남의 성장발전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 읽혀진다.

이같은 김 당선자의 민선7기 도정에 대한 인식은 ‘생명의 땅,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을 목표로 100원 택시 운행, 버스 (준)공영제 도입, 공공형 산후조리원 설립 등을 핵심공약으로 내세웠던 민선 6기와는 다소 차별화된다.

민선 6기가 농산어촌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면 민선 7기는 전남 번영시대를 열 지역경제 활성화에 방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민선 7기 김영록 당선자의 5대 핵심 공약 중 첫번째는 ‘해경 제2정비창 유치 및 수리조선 특화산단 조성’이다.

조선산업은 전남을 대표하는 주력업종이다.

하지만 수년전부터 경기 침체로 수주량이 뚝 떨어지면서 조선산업으로 대표되는 영암와 목포 등지의 지역경제가 급격하게 위축됐다.

이들 지역은 급기야 최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따른 대안으로 제시된 게 해양경찰청 제2정비창 목포 유치와 수리조선 특화산업단지 조성이다.

해경 제2정비창을 유치해 연평균 200여척에 달하는 서남해·제주권 경비함정의 수리 요청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것이다.

수리조선 특화산업단지에는 해외 선박 수리시설과 인증시스템 등을 구축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포석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나주혁신산단내 전남테크노파크 2단지(에너지신산업) 조성도 핵심공약 중 하나다.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나주혁신도시의 경우 에너지, ICT, 농생명, 문화중심의 공공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에 따라 ICT를 기반으로 에너지, 농생명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물리적 거점 확보가 필요하다는 절심함이 이 공약에 내포돼 있다.

기술집약형 중소기업을 유치하고 지원할 경우 미래 지역경제 성장의 동력으로서 한몫을 톡톡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수축산생명산업벨트’ 구상은 전남의 강점인 농업과 수산업, 축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권역별 성장동력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스마트팜 과학영농단지 400개 육성, 특화 친환경(유기)농식품 6차산업지구 조성, 거점별 고부가가치식품(소재)산업푸드밸리 조성 및 수출단지 조성, 해조류 식품산업 육성, ICT 첨단 양식어업의 규모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관광객 6천만명 시대에 대비한 전남관광공사 설립 실현 여부도 주목된다.

전남문화관광재단을 전남관광공사와 전남문화재단으로 물적 분할하는 방안 등이 검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에도 인구문제, 한전공대 유치, 남북 화해협력시대 준비 등도 당장 민선7기가 풀어내야할 당면 과제다.

인구문제의 경우 ‘저출산·고령화’ 추세를 극복할 대안이 마땅치 않고 한전공대 문제도 광주·전남 상생과제란 점 때문에 일방적 유치 주장만을 펴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민선7기 전남도의 해법이 주목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민선7기 주요 공약들이 제시돼 있는 만큼 조만간 각 공약별 구체적 실천방안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윤승한기자 ysh6873@hanmail.net

댓글0
0/300
지방선거 HO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