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르네상스" "與 오만 심판" 광주시장 후보들 메시지는

입력 2018.06.08. 17:09 수정 2018.06.08. 17:13 댓글 0개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한 여야 각당 광주시장 후보들이 8일 집 근처 투표소를 찾아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용섭 후보, 정의당 나경채 후보, 민중당 윤민호 후보. 2018.06.08 (사진=각 후보 캠프 제공) photo@newsis.com

민주 이용섭, 정의 나경채, 민중 윤민호 후보 사전투표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6·13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 광주시장 여·야 후보 3명이 일찌감치 사전투표를 마친 뒤 유권자들을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오전 10시 광주 광산구 수완동 주민센터에서 부인 신영옥 여사 등과 함께 사전투표를 한 뒤 "시민들께서 민주주의 꽃인 투표에 적극 참여하고 이용섭을 압도적으로 지지해 광주 발전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이 '바른정치, 올바른 선택 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말씀하신 것처럼 시민들의 적극적인 투표참여가 낙후된 광주를 '200만 광주르네상스'로 탈바꿈 시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며 "가까운 사전투표소를 찾아 '풍요롭고 정의로운 광주'를 만드는 길에 함께 해 달라"고 독려했다.

나경채 정의당 후보는 오전 9시 광산구 운남동주민센터 3층 대회의실에서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한 뒤 "민주당과 지지율 격차가 크게 나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선 정의당이 지지율 2위를 달리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축 노력에 힘을 더하면서도, 민주당의 오만을 견제할 적임자로 정의당을 키우겠다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용섭 후보의 경제자유구역 공약은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와 전면 충돌하는 공약"이라며 "철지난 유행어인 외국 자본 유치를 포기하고 소득주도성장론으로 되돌아와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민호 민중당 후보는 오전 10시 서구 치평동 전남중 사전투표소를 찾아 한표를 행사한 뒤 "민중당은 민주노동당과 통합진보당을 계승한 정통 진보정당, 진짜 야당"이라며 "6월에는 6번 민중당을 선택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가 없는 새로운 세상에서 야당다운 야당 노릇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전덕영 바른미래당 후보는 본 투표일인 13일 한 표를 행사할 계획이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

Warning: include(./inc_cron/inc.side.hotview.html):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news/www/election/vote2018/detail.html on line 121

Warning: include(): Failed opening './inc_cron/inc.side.hotview.html'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5.6.26/lib/php') in /home/news/www/election/vote2018/detail.html on line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