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民광주시장 TV토론 姜-李 '날선 공방'

입력 2018.04.16. 14:31 수정 2018.04.16. 15:32 댓글 0개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본경선을 이틀 앞둔 16일 열린 예비후보 3자 TV토론회에서는 일자리 정책과 도시철도 2호선 등 현안에 대한 세 후보 간 뜨거운 정책공방이 이어졌다.

이용섭 후보의 '전두환 정권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근무 경력' 등을 두고는 강기정 후보와 이 후보 간 뜨거운 설전이 이어졌고, 양향자 후보는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하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주최로 오전 9시45분부터 90분 동안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TV토론회에서는 전체 토론시간의 3분의 2 가량이 경제 문제와 시정 현안에 집중됐다.

강기정 후보는 이용섭 후보를 향해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10대 경제공약을 꼼꼼히 살펴봤는데 대체적으로 실망스럽고, 국민 일자리 만드라고 임명한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본인 일자리를 위해 9개월 만에 그만두고 광주시장에 도전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양향자 후보도 협공했다. 양 후보는 "박근혜 정부가 망가뜨린 경제를 복원하기 위해 대통령께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제1호 업무지시’로 만들어진 기구가 일자리위원회인데, 몇 개월 근무했느냐"고 물은 뒤 "수개월 만에 일을 충분히 완수하고, 나온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 일자리정책의 로드맵과 마스터플랜을 짠 장본인이 이용섭이고 그 성과는 올 하반기가 되면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한 뒤 "광주시장에 3번째 도전하지만 단 한 번도 '일자리'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광주시장은 강한 소명 아래 헌신하는 자리"라고 받아쳤다.

도시철도 2호선, 대중교통과 관련해서도 신경전을 펼쳤다. 이 후보는 "출근시간 교통 흐름이 시간당 19㎞에 불과한데 40%가 넘는 자가용 수송 분담률을 조정하고, 버스노선 공급량 조정, 전용차로 확대, 지능형 교통체계, 그리고 장기적으론 공론화를 거쳐 도철 2호선이 필요하다"고 밝힌 뒤 "강 후보와 단일화한 두 후보는 2호선에 부정적이었는데, 의견은 조정됐느냐"고 물었다.

이에 강 후보는 "미래형 교통위원회를 꾸려 단일화 3인이 치열하게 토론할 계획에 있다. 착공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우선 현 윤장현 시장이 점검하고 시민공동정부가 들어서면 그 논의된 내용에 따라 차차 풀어가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광주에 살지 않아봐서 모를 수 있는데 상습 정체구간 3곳만 얘기해 달라"고 돌발질문을 던졌다.

양 후보는 "기아차 광주공장을 이전한 뒤 그 자리에 센트럴파크를 조성하고 518m 빛의 타워를 건립해 도철2호선, 대중교통망과 연계하고, 그랜드 랜드마크 조성과 기업 유치, 산업재편을 통해 반드시 지역경제를 되살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강 후보와 이 후보는 청년내일채움공제와 고용률 목표치, 이 후보와 양 후보는 경제자유구역의 실행계획과 일자리 쇼크, 강 후보와 양 후보는 기아차 광주공장 이전을 둘러싸고 가벼운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특히 강 후보와 이 후보는 이 후보의 80년대 중반 전두환 정권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근무경력을 두고 난타전을 벌였다.

강 후보는 "1985년 민주화운동으로 3년7개월간 옥고를 시작할 때, 이 후보는 전두환 정권 청와대 사정비서관실에서 근무했는데 당시 비서관실 총괄책임자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해 고발된 장본인으로, 추후 망월묘역에 와서 사죄까지 했다"며 "이 후보가 당시 청와대에 발령난 건 누군가 이끌어줘서 들어간 것 아니냐"고 캐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차관급 이상 8번 했지만 단 한 번도 로비한 적 없고, 청와대 근무도 능력을 검증받아 간 것이며, 5월 단체도 '문제 없다'고 수차례 밝혔다"며 "'로비설'과 '전두환 부역설'은 모두 틀린 얘기고, 명예훼손"이라고 반박했다. "광주시장 후보답게 품격을 지켜 달라"고도 말했다.

양 후보는 양비론을 폈다. 그는 "이 후보는 당원 명부 유출사건, 청와대 근무경력에 대한 5월 단체의 검증을 언급했는데 (이에 대해) 광주 시민들이 분노할 것"이라고 지적했고, 강 후보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는 투명한 검증을 거쳐 인선하는데 줄타고 간다는 건 낡은 사고"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두 후보가 과거로 싸우는 느낌에 체기가 든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강 후보와 이 후보는 결선투표를 의식해선지 양 후보의 빅테이터 교통대책 공약과 그랜드 디자인 문제에 대해 "좋은 정책"이라며 치켜세워 우군화작업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민주당 광주시장 본경선은 18∼20일, 결선투표는 23∼24일 이뤄진다. 권리당원 ARS투표 50%와 일반국민 안심번호 여론조사 50%로 진행되고 1위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하면 1, 2위를 대상으로 결선투표가 실시된다.

goodchang@newsis.com

댓글0
0/300
지방선거 HO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