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장 후보들, 지역 현안 해법 엇갈려

입력 2018.02.13. 17:56 수정 2018.04.10. 15:33 댓글 13개
6·13지방선거 우리가 주인- 정책으로 승부하자
본보 설 앞두고 4개 현안 질의 결과


6·13 지방선거를 4개월 앞두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장 후보들은 광주역과 한전공대, 광주 군공항 등 지역현안들과 관련, 총론은 전반적으로 비슷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해법 등 각론에서는 미묘한 입장차를 보였다.

특히 도시철도 2호선 착공에 대해서는 후보들간 뚜렷한 입장차를 보여 향후 지방선거 이슈로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사실은 본지가 설 명절을 앞두고 광주시장 후보 7명을 대상으로 4가지의 지역현안에 대한 의견과 해법을 이메일로 받아 분석한 결과에서 나타났다.

먼저 지역 여론이 갈리는 광주역 존폐 여부에 대해 대부분의 후보들은 철도 기능 유지 등 존치를 주장하면서도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해법을 내놓았다.

강기정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자문위원장은 광주역과 송정역의 적절한 역할 배분이 필요하다면서 유휴부지를 행정복합타운 건설하자고 밝혔고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은 광주역의 철도 기능이 존치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병훈 동구남구을 지역위원장도 존치 필요성을 밝히면서 철도 노선은 지하화하고 지상은 스마트 타운을 건설하자고 주장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인근 주민과 북구 주민들의 합의를 바탕으로 광주역을 새롭게 변모시켜 나가겠다고 말했고, 최영호 남구청장은 시민여론 등 숙의민주주의 과정을 통해 존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용섭 전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구도심 개발 계획과 교통 불편을 해소하며 광주역 발전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시철도 2호선과 관련해서는 ‘건설 추진이 타당하다’와 ‘공론화 과정 후 추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윤 시장은 사회적 합의가 끝난 만큼 안전, 공정, 효율, 임기 내 착공 등 4대 원칙을 지켜 임기 내에 추진하겠다고 강조했고 양 최고도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도시성장까지 종합적으로 감안해 건설을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답했다. .

이 전 부위원장은 200만 도시를 위해서는 지하철 2호선이 필요하지만 조급하게 추진하지 말고 숙의민주주의 과정을 거치자고 제안했다.

강 위원장은 민선 6기 착공에 대한 찬반토론은 충분했는지, 법적 문제는 없는지 밝혀야 한다고 했고, 민 청장은 민주주의와 교통, 경제 등 3가지 선결 과제 해결을 전제로 착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최 청장과 이 위원장은 현 시장 임기내 사업 추진은 바람직하지 않고 충분한 시민 숙의과정을 거쳐 확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공항 경우 후보들은 일제히 ‘무안공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단, 군공항 이전 부지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민 청장과 최 청장, 이 위원장은 상생발전 차원에서 민간공항과 군공항의 패키지 이전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다.

윤 시장은 지속적인 노력과 국방부 예비 이전 후보지가 선정되면 이전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 등의 절차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고 이 전 부위원장은 지방선거 이후 새로운 단체장이 최우선적으로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강 위원장은 이전하는 ‘광주안의 광주’ 개념으로 이전하는 광주공항 부지를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한전공대 입지의 경우 대부분의 후보들은 접근성과 배후 연구 기능 등 최적의 환경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강 위원장은 접근성과 정주여건 등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고, 민 청장은 중앙과 지방정부가 함께 논의하는 테이블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 전 부위원장은 한전공대의 기능과 역할 극대화를 위한 입지를 주장했고, 양 최고는 자지체들이 유치 활동을 자제하고 한전 결정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청장은 광주·전남 접경지인 승촌보 주변으로 결정해 친수구역특별법을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를 내 눈길을 끌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naver.com

댓글13
0/300
지방선거 HO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