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개호 도당 위원장 사퇴…4개 지역위원장도 직무대행

입력 2018.02.12. 15:59 수정 2018.02.12. 16:04 댓글 0개
민주당 도당 위원장과 목포, 여수, 광양·곡성·구례, 영암·무안·신안 지역위원장 등 5곳

이개호 전남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전남지역 4개 지역위원장이 사퇴하면서 도당이 선거 준비에 비상이 걸렸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인 이개호 국회의원은 12일 도당위원장직과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전남지사 출마를 고민중인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월1일 사직하기로 계획한 전남도당위원장과 최고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의 도당위원장 사퇴로 중앙당은 8월 정기 전당대회전까지 잔여임기를 맡을 직무대행을 조만간 임명할 예정이다.

중앙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목포지역위원회를 사고당부로 지정했다.

앞서 중앙당은 지난 7일 김종현 목포지역위원장에게 자진사퇴를 요청, 이를 따르지 않으면 강제 제명하겠다고 통보했다.

중앙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지난해부터 실시한 당무감사 결과 목포지역위에 대해 대선기간 회계장부 부실 기재와 선대위 임명권 남용, 당원모집 과정의 해당행위 등을 지적하며 사고당부 지정을 추진해 왔다.

여기에 김재무 광양·곡성·구례지역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0일 광양시장 출마를 위해 지역위원장직을 사퇴했으며, 서삼석 영암·무안·신안지역위원장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9일 위원장직을 내려놨다. 송대수 여수갑 지역위원장은 최근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이사장 취임을 위해 사직했다.

이로써 전남도당은 현재 도당위원장과10개 지역위원장 중 4곳 등 모두 5곳이 공석으로 남게 됐다.

중앙당은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 공모나 중앙당 지명방식을 통해 빠른 시일내에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을 임명할 방침이다.

도당 관계자는 “지방선거를 4개월 앞둔 시점에서 도당위원장이 바뀐다”며 “빨리 정비해 지방선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jtsun74@gmail.com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