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당, 지방선거 모드 돌입…내달 전략공천위 구성

입력 2018.01.10. 16:05 수정 2018.01.10. 16:13 댓글 0개
1월 중순 후보검증위 구성…공천 룰도 가닥
3月 공직선거관리위, 4月 비례대표추천위 설립
전략공천 비율, 국민여론조사 방법 등 쟁점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지방선거가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선거를 준비하는 더불어민주당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달 중순 후보자검증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다음달에는 전략공천관리위원회를 꾸린다. 시스템에 입각한 선거 준비를 통해 안정적 승리를 도모한다는 구상이다.

민주당은 시기별 목표를 정한 뒤 당헌·당규에 명시한 절차대로 선거를 준비하겠다는 판단이다. 당의 전략 단위에서는 1월부터 2월까지를 체제 정비 및 전략수립기로 잡았다. 선거 150일 전인 이달 14일까지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꾸리고 후보자의 도덕성을 검증한다. 앞서 민주당은 청와대가 밝힌 '고위공직자 배제 7대원칙'을 공천에도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실무적 검토에 착수한 바 있다.

2월 초·중순에는 지방선거기획단을 지방선거기획본부로 확대개편해 전략과 정책, 공약을 담당하는 하부 조직을 둘 예정이다. 선거 120일 전인 2월13일까지는 중앙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와 시도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조직한다.

3월과 4월은 구도정립기로 잡았다. 선거일 100일 전인 3월5일까지 중앙당과 시도당에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설치해 본격적인 선거체제에 돌입한다. 선거 60일 전인 4월14일까지는 시도당에 비례대표추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한다.

5월부터 선거일까지는 필승캠페인기로 정해 시도당별 비례대표 순번을 확정하고, 5월 초에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해 총력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8월 지방선거기획단(기획단)을 꾸린 뒤 매주 회의를 열어 지방선거 관련 당헌·당규를 해석하고 시행세칙을 준비해왔다. 지난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등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 평가와 시도당별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평가를 완료했다.

지방선거 공천 룰은 권리당원 50%, 일반 국민 50%로 가닥을 잡았다. 여론조사는 지난 총선 때 사용했던 안심번호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당헌·당규에 맞춰 실무적인 선거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며 "물밑에서는 이미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한 상태"라고 밝혔다. 다만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당 안팎의 내홍으로 선거 준비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만큼 준비과정을 외부에 공개해 쟁점화하는 것은 피하려는 모습이다.

다만 민주당의 경우도 전략공천 비율, 국민 여론조사 방식 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특히 전략공천 비율에 따라 청와대 및 정부기관에 진출한 인사들의 공천 여부가 좌우될 수 있는 만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당의 핵심관계자는 "전략공천은 상대당의 패를 봐야 한다. 전략공천이 공천에서 주가 될 수는 없지만 깨소금 역할은 해야 한다"면서도 "근데 깨소금만 너무 먹으면 배탈이 날 수 있다"고 했다. 이는 야당 후보를 감안해 필수지역에 한정한 전략공천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fullempty@newsis.com

댓글0
0/300
지방선거 HO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