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당원 명부 유출 철저한 진상 조사 이뤄져야”

입력 2018.01.09. 16:15 수정 2018.01.09. 16:18 댓글 0개
강기정 전 의원 ‘광주성장 정책테이블’ 제안
“5·18헌법전문 수록 등 현안 공동 대응하자”

6·13 지방선거 광주시장 선거 출마가 예상되는 강기정 전 의원이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한전공대 설립, 광주 민군공항 이전과 무안공항 활성화 등 광주 현안에 공동대응할 ‘현안 협의테이블’ 가동을 제안했다.

강 전 의원은 9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의 미래를 준비하는 개개인의 뛰어난 역량을 집단지성으로 모아낸다면 광주의 핵심현안을 풀어내고 새로운 지방정부 시대를 위한 큰 시너지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전 의원은 “광주에는 광주성장 theCUBE, 상생포럼, 더 좋은 자치연구소, 광주미래산업전략연구소, 광주로, 지역미래연구원, 혁신연구회 등 집단지성의 힘을 발휘할 민간정책기관들이 많다”며 “이들 민간 연구기관들이 모여 광주의 시급한 현안들에 대해 공동대응하고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행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전 의원이 제안한 정책테이블은 에너지, 자동차, 문화 3대 밸리 등 광주발전 핵심전략에 대해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문재인 정부의 핵심공약 이행 점검을 위한 ‘민·관·당이 참여하는 거버너스’ 가동 등의 활동을 주 내용으로 한다.

한편 강 전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의혹과 관련해 “당원 명부가 유출되고 이를 누군가 취득하고 유용했다면 당의 근간을 뒤흔드는 범죄적 행위”라고 밝혔다.

강 전 의원은 “당원 명부 유출은 매우 엄중한 사안이어서 정치적 고려를 통한 조사가 아닌 철저하고 원칙적으로 진상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당원 중심 정당을 중시하는 입장에서 보면 정보 유출은 더욱 더 엄중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우기자 ksh430@daum.net

댓글0
0/300
지방선거 HO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