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최영호 남구청장 “백지 상태인 청년정책, 그들과 만든다”

입력 2018.01.08. 11:33 수정 2018.01.08. 13:09 댓글 0개
4일 5개 대학 총학생회장·9개 청년단체 대표와 100분 토론회
청년들 “공무원 사고가 정책결정 주가 되어서는 안된다” 지적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이 4일 오전 광주지역 대학 총학생회장 및 청년단체 대표들과 100분 간담회를 갖고 “청년들의 마음에 집을 짓는 심정으로 현재 백지 상태인 청년들을 위한 정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영호 구청장은 이날 오전 구청에서 청년주도형 청년정책 실현 및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광주지역 대학생 및 청년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남대와 조선대, 광주대, 송원대, 호남신학대 등 5개 대학 총학생회장 및 부회장을 비롯해 광주지역에서 활동 중인 청년단체 9곳의 대표가 참석했다.

지역 청년들은 기존에 추진돼 왔던 청년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남구청이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개발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청년들을 위한 정책 발굴 과정에서 공무원의 사고(思考)가 정책결정의 주된 방향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과 함께 청년들이 제안한 사업 아이템이 청년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청년단체 한 대표는 “광주시에서 청년 실태조사를 했는데 광주 사정을 잘 모르는 서울 용역업체를 선정해 지역청년들의 상황을 잘 파악하지 못한 사례가 있었다. 남구에서는 이런 과오를 범하지 않아야 하며, 유럽연합처럼 청년지표를 만들어 청년들이 어떠한 어려움을 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년단체 대표도 “보통 청년정책들이 대학생이나 20대에 집중돼 있는데 30대 청년이나 신혼부부를 위한 정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대학 총학생회장들은 “대학생인 자신조차 광주쪽 지자체의 청년정책에 대해 모르고 있다. 현재 대다수 학생들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취업 준비를 하다보니까 취업에 성공하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고, 취업을 위해 몰두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인해 힘들어 하기 때문에 이 같은 상황이 정책적으로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호 구청장은 여러 의견을 수렴한 뒤 “우리 구청의 청년정책은 지난 해 7월부터 시작해 아직 걸음마 단계에 있다”면서 “기존의 청년정책들이 광주지역 청년들의 니즈를 반영하지 못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먼저 청년들의 상황을 공감할 수 있도록 청년실태조사를 실시해 청년지표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취업이나 창업 등 청년문제에 대한 해법을 우리 지역 청년들과 행정기관이 함께 모색해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naver.com

댓글0
0/300
지방선거 HOT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