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 제조업 핵심 뿌리산업 진흥 정책연구 용역 착수

입력 2024.05.29. 16:19 댓글 0개
부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역 착수보고회
뿌리 산업 경쟁력 강화·활성화 방안 모색
[부산=뉴시스] 부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뿌리산업 진흥을 위한 연구모임이 주최하는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29일 열렸다. (사진=부산시의회 제공) 2024.05.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부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뿌리산업 진흥을 위한 연구모임이 주최하는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29일 열렸다.

부산시의회 2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는 조상진 의원(남구1, 국민의힘)을 대표로 김광명 의원(남구4, 국민의힘), 송상조 의원(서구1, 국민의힘), 이종환 의원(강서구1, 국민의힘), 신정철 의원(해운대구1, 국민의힘) 등이 참석했다.

부산지역의 뿌리산업 기업은 평균 종사자수가 27.3명, 매출액 50억 미만의 기업이 53%로 대부분 영세하고 성장 정체 및 취약한 산업구조로 인해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이다.

부산 제조업이 가진 강점을 최대한 활용하고, 신기술 도입을 통한 산업구조 전환과 기업 지원 체계 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다.

뿌리산업 연구모임은 작년 금형·표면처리·소성가공 중심의 부산 뿌리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 수립 용역을 진행했다. 관련 조례 개정을 포함해 4대 정책목표와 16대 핵심과제를 제안한 바 있다.

해당 연구는 지난 용역에서 제안된 ▲국가뿌리산업 정책과 부산광역시 추진사업의 연계 방안 ▲부산 뿌리산업 전략 영역별 과제 도출 및 세부 추진방안 ▲금형·표면처리·소성가공 중심 뿌리기술 융복합 종합지원 사업 등을 구체적으로 도출할 계획이다.

조상진 뿌리산업 연구모임 대표의원은 "열악한 뿌리산업 업계에 예산이 반영이 되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연구 결과가 정책에 연계되어 바로 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연구진에게 당부했다.

연구용역은 올해 10월 말 준공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