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탑그룹, 여주에 매머드급 스마트 물류센터 개발···화주모집

입력 2024.05.21. 10:56 댓글 0개
사업비 50.00억원, 연면적 20만㎡ 축구장 28개 크기 규모
광주중견건설기업, 시행·설계·시공까지 원스톱 개발
[광주=뉴시스]유탑 스마트 물류센터 조감도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광주 중견건설기업인 유탑그룹은 경기도 여주 연라2지구에 유탑 스마트 물류센터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 여주시 연라동 일원에 위치한 물류센터는 지난해 건축 허가를 승인받았으며 총 사업비 5000억 원에 연면적 19만9997㎡ (6만499평)로 축구장 28개 크기에 달하는 초대형 매머드급 스마트 물류센터 개발 사업이다.

반경 1~2Km 내에 남여주IC, 여주JC가 근접해 서울, 이천, 용인, 광주, 하남, 성남, 수원 등 수도권 주요 도시로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해 1일 최대 3회 배송이 가능하다.

또 영동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의 교차 지점에 자리 잡아 수도권과 전국을 연결하는 광역 연계 거점으로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고 유탑그룹은 설명했다.

유탑그룹 관계자는 "물류센터에서부터 IC까지는 민가나 건물이 없어 민원 없이 사업을 추진할 수 있으며 인근에 다수의 산업 단지가 자리 잡아 물류 수요 확보와 인력 수급도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현재 착공 실시계획 단계에 있는 물류센터는 벌써 관련 업계에서 초미의 관심사를 받고 있다. 유탑그룹 계열사인 유탑건설, 유탑엔지니어링이 시행, 설계, 시공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해 화주의 니즈에 맞는 맞춤형 비스포크 방식을 구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뉴시스]유탑 스마트 물류센터 위치도

특히 첨단, 자동화 장비, 각종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 분석하는 디지털 플랫폼까지 구축해 스마트 물류센터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로봇을 활용한 자동화 시스템을 센터 기획 단계에서부터 설계해 인력난 해소, 생산성과 작업량 증대, 서비스 품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유탑그룹은 본격적으로 화주와 공동사업자 모집에 돌입했다.

유탑그룹 정병래 회장은 “기존 주력 사업인 건설업을 주축으로 확장 가능한 신사업 발굴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 물류산업이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만큼 혁신적인 스마트 물류센터를 개발해 그룹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