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환율 오르는데···해외여행 환전 어디서 할까

입력 2024.04.19. 05:00 댓글 0개
황금연휴 앞두고 환전 수수료 우대 혜택
해외여행 특화 카드 이용시 경품 제공도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다음 달 초 황금연휴를 앞두고 환율이 오르면서 해외여행을 준비하던 이들의 고민이 깊어졌다. 원달러 환율은 한때 1400원을 넘어서며 고공행진 중이다. 은행권은 환전 고객을 붙잡기 위해 수수료 할인 혜택과 여행비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미국 달러, 일본 엔, 유로를 환전할 때 환율 우대 100%를 21일까지 적용한다.

KB스타뱅킹에서 ▲인천공항에서 받기 ▲지점에서 받기 ▲외화머니박스에 입금하기 중 한 가지 방법으로 환전을 신청한 고객이 대상이다. 통화별로 1000달러, 10만엔, 1000유로까지 1인당 하루 1회 우대 환율이 적용된다.

NH농협은행은 이달 말까지 올원뱅크 '내맘대로 외화BOX'에서 달러, 엔, 유로 등 주요 통화로 환전한 고객에게 최대 90%의 환율 우대를 제공하고 은행의 수익금 10%는 전액 기부금으로 조성한다. 기타 통화의 경우 40% 환율 우대를 제공하고 나머지 60%는 기부한다. 조성된 기부금은 다음 달 미혼모 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Sh수협은행도 봄 여행 성수기를 맞아 최대 100% 환율 우대를 다음 달 31일까지 진행한다. 환전이나 외화예금 입금, Sh외화기프티콘을 선물하는 개인 고객이 대상이다.

인터넷뱅킹이나 파트너뱅킹 앱 등 비대면 거래시 최대 100% 환율 우대를 제공한다. 영업점을 방문해 거래하는 경우에는 달러, 엔, 유로 등 주요 통화에 한해 최대 90% 환율 우대를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과 토스뱅크 등 환전 수수료와 해외 결제 수수료를 없앤 해외여행 특화 상품을 출시한 은행들도 경품 이벤트 등으로 고객 모으기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신한 SOL트래블 체크카드' 발급 50만장 돌파를 기념해 환전 잔액을 10만원 이상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여행 경비를 마이신한포인트로 지원한다. 최대 500만 포인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SOL트래블 체크카드는 30종 통화 100% 환율 우대, 해외 결제·ATM 인출 수수료 면제와 함께 공항라운지 무료 이용, 일본 3대 편의점 5% 할인 등의 혜택을 담았다.

토스뱅크는 다음 달 31일까지 최대 3만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에 입점한 주요 카페에서 토스뱅크 체크카드를 보여주면 아메리카노 한 잔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토스뱅크에서 외화로 결제한 경험이 없는 일본 여행 고객에게는 엔화 결제시 최대 3000원의 캐시백을 제공한다.

토스뱅크 외화통장과 연결된 체크카드는 해외 ATM 출금 및 해외 온오프라인 결제 수수료가 면제된다. 해외 교통 단말기에 컨택리스 아이콘과 마스터카드 로고가 있는 경우 교통카드로도 사용 가능하다.

'트래블로그'를 운영 중인 하나은행은 인천국제공항지점 이전 개점을 기념해 하나원큐 환전지갑 등 비대면 환전채널에서 환전 후 인천국제공항지점과 출장소 및 환전소에서 외화 현찰을 수령하거나 직접 환전한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카메라,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또 공항 내 지점이나 출장소·환전소 사진을 찍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하면 커피 쿠폰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은행권은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특화 상품을 확대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국민카드와 협업해 'KB국민 트래블러스 체크카드' 출시를 앞두고 있다. 환전 수수료와 해외가맹점 이용수수료, 해외 ATM 인출 수수료 면제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