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해양교통안전공단, 선박검사 전자증서 서비스 시범 운영

입력 2023.12.07. 09:38 댓글 0개
내년 본격 시행…종이증서 재발급 불편 해소
[서울=뉴시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의 전자증서정보시스템(ECIS) 누리집 첫 화면.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내년부터 선박검사증서를 전자증서 형태로 쉽고, 간편하게 발급받는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이사장 김준석)은 내년 선박검사 전자증서 발급 서비스를 전면 시행을 앞두고, 올 연말까지 시범운영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온라인 기반 선박검사 전자증서 발급시스템인 전자증서정보시스템(ECIS) 누리집도 최근 구축했다.

선박검사 전자증서는 기존의 검사증서를 전자적 형태로 발급한 것으로, 현행 종이 증서와 동일한 법적 효력을 갖는다. 전자증서에는 ▲고유식별번호 ▲전자서명 ▲유효성 확인용 QR 코드 등이 포함된다. 전용 누리집으로 증서 발급과 관리, 유효성 검사 등을 일원화해 고객 편의를 높이고 행정 비용은 줄였다. 평균 3~4일이 걸리던 발급 기간이 하루로 단축됐고, 재발급도 간편해졌다. 모바일 앱 서비스는 내년 1월 개시된다.

공단은 오는 연말까지 전국 18개 지사를 중심으로 선박검사 전자증서 발급 서비스를 시범운영 하면서 서비스 품질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전자증서 발급률을 높이기 위해, 전국 각 지사의 선박검사 전자증서 최초 신청자에게 사은품을 제공하는 행사도 진행 중이다.

선박 소유주 등은 공단의 전자증서정보시스템(ECIS) 누리집에서 본인인증 혹은 사업자번호 인증 등을 통해 검사가 완료된 전자 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모바일 앱은 내년 1월부터 안드로이드 폰은 구글 플레이스토어(play store)에서, 아이폰은 애플 앱스토어(app store)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스토어 검색창에서 '전자증서정보시스템'을 검색하면 된다.

공단은 내년부터 선박검사 전자증서 서비스를 카카오톡 모바일 메신저와도 연계해 서비스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김준석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선박검사 전자증서 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정책 고객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다방면에서 대국민 선박검사 서비스의 품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