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디에이테크놀로지 "브이스페이스 유럽 최대 스타트업 콘퍼런스 참가"

입력 2023.12.07. 08:43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디에이테크놀로지는 브이스페이스가 '슬러시(SLUSH) 2023'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네트워크를 확대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브이스페이스는 슬러시'에서 진행된 데모데이에 참가해 글로벌 벤처투자자, 마케팅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보유하고 있는 UAM(도심항공교통) 개발·설계 기술력을 소개했다. 기존 순수전기 추진의 수직이착륙항공기(eVTOL)의 양산화 버전인 'V-SPEEDER X'도 함께 공개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 프랑스 파리의 공공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츄스 파리스 리젼(Choose Paris Region)'으로부터 프랑스 진출 제안을 받았다. 해외 시장 진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지난해 11월부터 브이스페이스와 협력해 양산화 UAM 기체인 V-SPEEDER X에 적용될 UAM 배터리 모듈 개발을 추진했다. 브이스페이스와 글로벌 UAM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고 항공용 이차전지까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슬러시는 지난 2008년부터 매년 핀란드 헬싱키에서 개최되는 북유럽 최대 규모 스타트업 컨퍼런스다. 전 세계 스타트업 커뮤니티 구축은 물론 글로벌 벤처투자자와 스타트업 매칭을 지원한다. 미국의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포르투갈의 웹 서밋(Web Summit), 프랑스의 비바 테크놀로지(Viva Technology)와 함께 세계 4대 스타트업 컨퍼런스로 꼽힌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 참가, 데모데이를 진행하며 브이스페이스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했다"면서 "특히 프랑스 엑셀러레이터로부터 먼저 제안을 받은 만큼 디에이테크는 브이스페이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UAM 분야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