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토부 "집값 흐름 꺾여···대출 축소·고금리 등에 하방 요인 커"

입력 2023.12.04. 17:01 댓글 0개
"지나치게 인위적인 가격 억제나 무리한 부양 없이 관리"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이 28일 오후 인천 서구 LH한국토지주택공사검단사업단에서 열린 무량판 지하주차장 붕괴 발생 아파트(AA13블록) 입주자 대상 보상 및 재시공 관련 향후 추진방향 합의서 작성 및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2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4일 "대출의 축소와 규제 그리고 고금리가 당분간 유지되고 있어서 (집값) 하방요인이 크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기자실에서 가진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올해 10월까지 집값이 부분적 상승을 보이다가 10월에 특례보금자리론이 부분적으로 마감되는 등 전체적으로 대출이 제한되면서 큰 틀의 평균적 흐름이 꺾였다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장관은 "큰 틀에서 보면 (정상) 궤도를 너무 이탈해서 양쪽 극단(급등과 급락)으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온·냉 완화 또는 제한 정책을 미세조정 통해 지금까지 왔다"며 "사람마다 시각이 다르겠지만 현재는 관리 가능한 범위 내에서 해왔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또 "지나치게 인위적인 가격 억제나 무리한 부양 없이 현재까지는 폭 내에서 관리해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원 장관은 주택공급과 관련해서는 "분양시장에 미분양이 쌓이고 사업성이 악화되면서 주택을 공급하는 기업들의 참여 의지가 너무 위축돼 있어서 빠르면 2년 뒤에 급격한 공급축소로 인해 가격급등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해서 (주택공급에) 집중했다"며 "그로 인해 인허가는 10월부터 풀리면서 극단적 사태는 해소하는 흐름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