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글로벌 증시 위축·고금리에"···3분기 외화증권투자 59억 달러↓

입력 2023.12.01. 12:00 댓글 0개
한국은행 '3분기 기관투자가 외화증권 투자 동향'
글로벌 고금리·고환율·증시 위축에 4분기만에 하락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우리나라 주요 기관 투자자의 외화증권투자가 올해 3분기 59억 달러 감소하며 4분기 만에 하락 전환했다. 고금리에 따른 글로벌 증시 위축과 고환율에 따른 통화가치 하락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23년 3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자산운용사·보험사·증권사 등 국내 기관투자자의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지난 9월 말 기준 3675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2분기(3734억5000만 달러)에 비해 59억 달러(1.6%) 감소한 수준으로 4분기 만에 하락 전환이다.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잔액은 지난해 4분기부터 3분기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바 있다.

기관투자가별로 보면 자산운용사가 30억4000만 달러 줄었고, 보험사는 598억7000만 달러, 증권사는 153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반면 외국환은행은 401억1000만 달러 늘었다.

상품별로는 외국채권은 32억8000만 달러 줄었다. 주요국의 금리 상승에 따른 평가손실 등으로 보험사(28억1000만 달러 감소)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미 국채금리 10년물 금리는 2분기 말 3.84%에서 3분기 말 4.57%로 올랐다.

외국주식은 주요국의 주가 하락과 미달러화 대비 주요국 통화가치 하락 등에 따른 손실 등으로 자산운용사(17억6000만 달러 감소)를 중심으로 줄었다.

실제 3분기 중 다우존스는 2.6% 하락했고, 나스닥은 4.1% 떨어졌다. 미 달러화 대비 유로화 환율은 3.1% 떨어졌고, 엔화와 위안화도 각각 3.4%, 0.7% 내렸다.

국내기업들이 해외에서 발행하는 외화표시 채권 '코리안 페이퍼(Korean Paper)'도 주요국 금리상승 등의 영향으로 증권사(7억4000만 달러 하락), 보험사(2억8000만 달러 하락)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외국 주식은 주요국의 주가 하락과 미 달러화 대비 통화가치 하락에, 채권은 금리 상승에 따른 평가손실이 발생한 데 기인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