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 작가, 소지섭 사심 공개?

입력 2018.09.24. 17:47 댓글 0개
MBC TV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같은 아파트에 사는 멋진 남자에 관한 상상이 MBC TV 새 수목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 오지영 작가의 펜을 움직였다.

MBC는 오 작가의 집필 계기와 배우 소지섭(41) 캐스팅 후일담을 24일 공개했다.

오 작가는 집필 계기에 관해 "옆집에 혹은 같은 아파트 라인에 비현실적으로 멋진 남자가 살면 어떨까 상상했다"며 "그 남자가 그저 돌아다니는 것을 보기만 해도 흐뭇하고 즐거울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매일 반복하는 아줌마들의 일상에 비타민처럼 등장한 미스터리한 남자, 이 드라마는 여기서부터 시작했다"며 "그 남자를 지켜보던 비범한 아줌마를 비롯해 아줌마들의 공간인 아파트 단지, 맘카페, 단톡방 등과 국가적인 음모론까지 더해지면서 이 드라마 뼈대가 완성됐다"고 덧붙였다.

극 중 주요 등장인물들에 관해 "국가적인 거대 음모를 쫓는 블랙 요원 '김본'(소지섭)은 어떻게 보면 영화 속에서나 살 법한 인물처럼 보인다"며 "반면 '고애린'(정인선)은 대한민국 아줌마의 현실적 삶을 사는 인물이다. 비현실적 세계와 현실적 세계, 두 사람의 삶이 얽히면서 파생하는 재미와 환상을 극대화하기 위해 생활의 대척점에 있는 두 인물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놉시스를 쓸 때부터 김본은 소지섭이었다"며 "그가 이 역을 흔쾌히 수락해 작가로서 감사한 마음이다"고 소지섭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지만, 환상적인 첩보 협업을 그린 드라마다. 27일 오후 10시부터 4회 연속으로 처음 방송한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