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전남 대표 명소

입력 2018.09.21. 09:32 수정 2018.09.29. 07:51 댓글 1개
축제·힐링·놀이·체험 골라 가는 재미
순천·곡성·해남 등 가을 정취 만끽
두륜산
꽃무릇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는 걸음이 기쁘다. 가족과 함께한다는 것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이 좋지만 긴 연휴에 색다른 흥을 느껴보고 싶다면 고향에서 열리는 지역 축제를 찾자. 일상을 벗어나 느낄 수 있는 힐링부터 축제, 문화공연, 놀이 등 다채로운 추석 행사가 마련돼 있다. 온가족이 함께 한가위의 넉넉함과 풍성함은 배가 될 것이다.  

 ◆세시풍속 만끽하려면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한가위 세시풍속을 체험하고 싶다면 영암 전남농업박물관을 찾자.

농업박물관은 영산호 주변에 세워진 박물관은 농업발달의 역사 및 농경생활, 농업 근대화에 관한 유물자료 등을 전시하는 곳으로 오는 22일 박물관 야외 초가마당 일원에서 '한가위 오색 송편빚기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또 농경문화체험관에서는 추석 연휴기간(22~26일) 동안 투호 던지기와 윷놀이, 승경도 놀이, 널뛰기, 고리걸기, 제기차기 등 재미있는 민속놀이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조선시대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순천 낙안읍성에서는 22일부터 26일까지 전통떡(인절미) 만들기 체험과 전통놀이(제기·투호·장기·굴렁쇠 등) 체험장을 운영할 예정이며 가야금 병창과 퓨전 국악, 한국 무용 등 다양한 공연도 관람할 수 있다.

순천만국가정원에서도 떡메치기 체험과 추석 전통놀이대회가 열린다. 이 외에도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는 23~25일 민속놀이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국립나주박물관은 25~26일 전래놀이지도사와 함께하는 쌍육과 고누, 죽방울 놀이 등 '신나는 우리 전래놀이' 행사를 진행한다.

대흥사

백양사

 ◆깊어가는 가을 정취 만끽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곳도 넘쳐난다. 나주 영산포 선착장에서는 돛배를 타고 강바람을 타며 가을정취와 더불어 풍류를 만끽할 수 있다. 추석연휴 기간인 23일과 25일에는 각각 시립합창단과 시립국악단의 공연이 펼쳐진다.

달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산이라는 월출산에서는 가을 단풍과 미왕재의 억새밭 풍경을 볼 수 있다. 자연경관이 뛰어난 해남 두륜산은 억새밭이 무성하며, 다도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어 가을 명소다. 여기에 케이블카를 이용하면 두륜산의 수려한 1천120여종의 수목을 감상할 수 있다.

백양사
메타세콰이어

◆내 마음의 힐링이 필요하다면

 지친 일상을 벗어난 나만의 시간이 필요한 이들에게 필요한 힐링 공간도 있다.

신안 증도 태평염전의 해양힐링스파는 천일염으로 힐링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로 천일염으로 만든 소금 동굴과 사해와 유사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미네랄 부양욕 테라피 등 천일염을 활용한 힐링 공간이다.

구례 지리산온천랜드는 최대규모 온천시설로 온천수는 인체에 가장 좋은 신비한 원소로 기적의 물이라는 게르마늄과 칼슘, 나트륨, 불소, 마그네슘, 칼륨 등 인체에 유익한 광물질이 함유된 100% 천연 온천수이다. 특히 피부병과 신경통 관절염 등에 뛰어난 효능이 있다.

초록의 상쾌한 바람과 아름드리 40년생 편백나무가 빼곡이 들어서 있는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는 장흥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억불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다.

목재문화체험관, 전통한옥 등 아름다운 펜션 단지 생태 건축체험장과 목공예체험장 그리고 치유의 숲 등을 갖추고 있어 피톤치드와 음이온을 찾는 이에게 휴식과 관광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편백나무에서 내뿜는 피톤치드에 의한 심신안정과 스트레스 해소, 아토피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는 숲 치유체험장 등이 있다.

순천만국가정원
기차마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

21일 시작되는 순천 정원 갈대축제는 10월 28일까지 진행된다.

광활한 갯벌과 갈대밭으로 이뤄진 자연이 준 선물, 순천만에서 가을에만 볼 수 있는 갈대로 뒤덮인 순천만의 장관과 함께 다양한 공연이 어우러진 축제가 열린다.

특히 가을에 펼쳐지는 황금빛 갈대 물결과 수많은 철새가 이곳을 찾으면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순천만은 가을에 꼭 가봐야 할 필수 관광지 중의 첫 번째로 손꼽히는 곳이다.

순천만 국가정원 갈대 축제 올해 메인공연으로는 레트로&디스코 퍼레이드쇼+퍼레이드팀 퍼포먼스, 공포체험 '귀신과 함께', 'fall in 감성' 콘서트가 개최되며, 양서, 파충류 기획전시, 동물교감체험과 화훼연출, 라이트가든, 한평정원 페스티벌을 한껏 즐길 수 있다.

가을에 어울리는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곡성 석곡 코스모스 음악회가 21~23일 진행된다.

곡성군 석곡면 대황강 자연휴식공원에서 가을에 피는 코스모스와 함께 '2018 석곡 코스모스 음악회'가 열린다.

석곡 코스모스 축제는 지난 2001년 주민들이 처음 시작하여 올해 18회째로, 매년 파란 하늘과 청정한 자연환경 속에서 열려 지난해 3만 여명이 찾아 가을 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올해 음악회는 석곡의 전통문화와 코스모스를 통한 비전과 향연,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코스모스가요제, 공연, 먹거리, 농산물 판매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추석 연휴에 코스모스와 함께 가족, 연인, 친구끼리 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고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축제이다. 김현주기자 5151khj@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