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문화정책 어디로 가나' 문화난장 토크 열기

입력 2018.09.20. 17:02 수정 2018.09.20. 17:07 댓글 0개
이병훈 부시장 주재…전문가·시민 200여명 참가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광주시는 20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과 문화전문가,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문화정책, 이렇게 하면 좋겠다'는 주제로 '문화난장 토크'를 개최했다. 2018.09.20. (사진=광주시 제공) kykoo1@newsis.com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광주시민과 함께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의 문화정책을 조명하고 생생한 문화현장의 이야기를 듣는 장이 마련됐다.

광주시는 20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광주 문화정책, 이렇게 하면 좋겠다'는 주제로 '문화난장 토크'를 개최했다.

이번 '문화난장 토크'에는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 주재 아래 문화·예술·산업·관광·체육 등 각 분야의 전문가와 예술인, 체육인, 일반시민 등 200여명이 참여해 자유토론 방식으로 대담을 나눴다.

이날 토크에서 시민들은 ▲광주-아시아 명절문화축제 ‘아시아랑’ 개최 ▲디지털 광주관광대전 추진 ▲지역 문화콘텐츠산업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모든 문제의 답은 현장에 있다"며 "이번 문화난장 토크가 작은 발걸음이지만 광주시의 문화정책 비전 수립에 큰 발자국을 남길 것이다"고 말했다.

또 시민들의 질의와 제안에 꼼꼼히 답변하면서 문화도시 광주의 미래를 함께 고민했다.

광주시는 시는 지난 8월 개최한 분야별(문화예술·문화산업·관광) 토크에 이어 이번 '문화난장 토크'에서 제안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민선7기 문화정책에 대한 비전수립과 정책방향 설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앞서 사전공연으로 광주의 역사성을 라틴댄스로 각색한 히어로댄스스쿨의 ‘임을 위한 몸짓’ 공연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