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오늘은 '한복' 입고 금남로 가는 날

입력 2018.09.11. 18:11 수정 2018.09.16. 09:24 댓글 3개
16일 금남로서 2018 광주 한복데이 ‘한판’ 개최

광주 도심을 색동 한복으로 물들이는 축제가 열린다. ‘2018 광주 한복데이 한판(이하 한판)’이 16일 오후 2시부터 8시 30분까지 광주 충장로(금남로 공원 일대)에서 펼쳐진다.

한판은 광주 시민들에게 직접 한복을 대여해주며 진행하는 거리 축제로, 한복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림과 동시에 단색 도심 속 한복의 색채를 입혀 생기있는 하루로 만드는 것을 취지로 하고 있다. 축제의 이름답게 이 날은 축제 측이 광주 시민들에게 직접 한복을 대여해주는 서비스와 거리 행진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매년 다양한 콘셉트의 테마로 진행해오고 있는 축제는 올 해 ‘한국의 도깨비’를 주요 콘셉트로 선정해 진행한다.

주 행사장인 광주 금남로 공원 일대에서 펼쳐지는 이 날 행사는 시민들에게 직접 한복을 대여해주는 서비스와 동시에 ‘윷놀이 랭킹전’·‘장원급제 퀴즈풀이’ 등 다양한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사전 신청을 통해 참가할 수 있는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인 윷놀이 랭킹전은 대형 윷을 이용한 통한 토너먼트 형식의 게임으로 총 상금 45만원의 혜택이 있다.

장원급제 퀴즈풀이는 ‘광주’, ‘전통’, ‘한복’ 등과 관련된 키워드로 2행시·4행시 작문 및 받아쓰기가 진행된다. 이를 통한 장원급제자를 선출하며 급제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증정한다. 축제는 이밖에도 콘셉트에 맞게 도깨비 캐릭터극, 도깨비 음악회, 도깨비 놀이터 등 부대행사를 진행하며 포토존, 푸드존 등을 더불어 운영한다.

또한 이 날은 충장로 곳곳에서 한복을 입은 축제의 자원봉사자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각자 조선시대 인물들로 분장한 자원봉사자들은 맡은 역할에 따라 거리극을 진행하는 등 축제를 꾸며나간다. 축제는 이들을 통해 시민들에게 한복의 다채로움과 거리극을 통한 유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5년부터 개최해온 지역 페스티벌 한판은 광주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하는 축제다. 광주의 각계 각층 청년들이 모여 만든 축제는 기획 과정부터 사전 자원봉사자 모집까지 자체적으로 이뤄내고 있다. 올해는 청년창의콘텐츠지원사업 ‘콘텐츠킹’에서 사업비 일부를 지원을 받아 개최한다.

축제를 기획한 한판의 한지성 총감독은 “광주한복데이는 광주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청년문화기획자들이 자발적으로 모여서 만든 축제로, 광주의 새로운 문화컨텐츠를 발굴하고 새로움을 찾고자 하는 청년들의 욕구를 발산시켜줄 수 있는 큰 에너지창고와 같다”고 축제를 소개했다. 자세한 사항은 광주 한복데이 한판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gjhanpan) 참조. 문의 전화 (010-6361-4844) 이영주 인턴기자 dalk1482@gmail.com

댓글3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