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오독오독 씹을수록 고소하네'

입력 2018.09.07. 10:37 수정 2018.09.10. 06:06 댓글 0개
14~16일 광양 진월면 망덕포구서 제19회 광양전어축제 개최

살랑살랑 가을바람이 불기 시작한 요즘 두툼하게 살 오른 고소한 가을 전어가 일상에 지친 사람들의 입맛을 돋우고 있다.

특히 이맘 때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이 광양 진월면 망덕포구다.

바로 이곳에서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동안 제19회 광양전어축제가 개최된다.

올해로 19째를 맞은 광양전어축제의 주제는 ‘가을에는 망덕포구에서 고소한 전어와 함께’다.

섬진강의 역사·문화·관광 자원을 활용한 공연과 시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올해에는 전어축제에 걸맞게 다양한 문화행사와 체험행사 등 관광객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축제 첫날인 14일 관광객을 위한 즉흥무대와 광양전어가요제 예선이 개최된다.

둘째 날인 15일에는 진월풍물단 사물놀이를 시작으로 전어잡기 체험 행사, 그리고 섬진강 하구와 남해안 지역민의 삶의 다양성과 광양만 어업활동의 문화적 특징을 담고 있는 전남도 무형문화재 57호인 ‘전어잡이소리’ 시연행사가 열린다.

또 노래교실 합창대회, 포에버 윈드 오케스트라 공연, 개회식, 전어가요제 본선과 초대가수 축하쇼, 불꽃놀이 등 다양한 행사도 이어진다.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관광객 즉흥무대로 시작해 전어잡기 체험, 버블 및 마술쇼, 통기타 그룹공연, 국악한마당, 전어잡이소리 시연, 난타 공연, 광양시립합창단 공연, 초대가수 축하공연이 열린다.

이 밖에도 부대행사로 섬진강 데크길 위에서 진행되는 망덕포구 시민건강걷기 행사, 전어탈 기념사진촬영, 어린이들을 위한 에어바운스 운영, 맨손 전어잡기 체험 등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문정태 광양전어축제추진위원장은 “전어축제는 광양의 대표 축제다. 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가족, 친구 그리고 연인과 함께 가을의 맛과 멋이 있는 망덕포구로 오셔서 가을전어도 맛보고 섬진강의 아름다운 풍광도 만끽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광양=이승찬기자 lsc6100@hanmail.net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