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비엔날레 D-30 열기 고조···66일 항해준비

입력 2018.08.07. 16:45 수정 2018.08.08. 08:56 댓글 0개
오늘 전시관에서 해포식, 10일엔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서 계기홍보
개막식에 랄프 루고프( 2019베니스비엔날레 총감독) 참여 국제심포지엄도
2018 광주비엔날레 포스터.

광주 전역에서 펼쳐지는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 개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재)광주비엔날레는 개막 D-30일을 맞아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2전시실에 첫 작품을 반입 설치하는 해포식을 갖는 등 본격적인 개막 준비에 들어간다.

올해로 12번째 열리는 2018광주비엔날레는 오는 9월 7일부터 11월 11일까지 66일간 총 43개국 165작가가 참여한 가운데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지에서 개최된다.

이번 비엔날레는 큐레이터 11명의 7개 전시인 주제전과 광주의 역사성을 반영한 장소특정적 신작 프로젝트 ‘GB커미션’, 해외 유수 미술기관 참여의 위성 프로젝트인 ‘파빌리온 프로젝트’가 각각 운영된다.

첫 작품이 설치되는 이날 해포식은 그리티야 가위웡의 ‘경계라는 환영을 마주하며’섹션에 참여하는 방글라데시 작가 무넴 와시프‘의 ‘씨앗이 우리를 자유롭게 하리라(Seeds Shall Set Us Free)’의 작품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또 66일 항해를 알리는 개막식은 9월 6일 오후 7시 30분부터 광주비엔날레 광장에서 특별프로젝트로 진행된다. 기존 공연 중심의 개막식 연출을 지양하고,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신작 미디어 프로젝션 퍼포먼스로 기획됐다. 이와함께 랄프 루고프(2019베니스비엔날레 총감독)의 기조발제로 국제심포지엄이 열려 그동안 광주비엔날레가 추구해온 동시대 첨예한 담론 형성의 장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2018광주비엔날레를 알리고 지역민과 소통하기 위해 오는 10일 오후 4시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광주비엔날레 온라인 서포터즈와 계기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포토액자를 활용한 인증샷을 찍고 페이스북 업로드를 하면 사은품을 증정한다.

이에앞서 비엔날레는 광주신세계백화점 1층에 2018광주비엔날레 홍보관을 오픈, 오는 16일까지 운영한다. 시민들이 생각하는 경계에 대해 묻는 이벤트는 포스트잇에 경계에 대한 단상을 적고 개인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계정에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경계들’을 해시태그로 작성해 글을 올린 뒤 광주비엔날레 SNS 계정을 팔로우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이번 광주비엔날레에는 ▲클라라 킴의 ‘상상된 국가들/ 모던 유토피아’, ▲그리티야 가위웡의 ‘경계라는 환영을 마주하며’, ▲크리스틴 Y. 김&리타 곤잘레스의 ‘예술과 글로벌 포스트인터넷 조건’▲데이비드 테의‘귀환’ 4개의 섹션은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에서 펼쳐진다.

또 정연심&이완 쿤의 ‘지진: 충돌하는 경계들, ▲김만석&김성우&백종옥의 ‘생존의 기술: 집결하기, 지속하기, 변화하기’, ▲문범강의 ‘북한미술: 사회주의 사실주의의 패러독스’등 3개 섹션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서 선보인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