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2018 세계청년축제, 오늘부터 개막

입력 2018.07.13. 11:28 수정 2018.07.13. 11:37 댓글 0개
청년라운지 무대 1일차

‘2018 세계청년축제’가 오늘부터 15일까지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원에서 펼쳐진다.

세계청년축제는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의 문화행사로 시작해 청년들이 주도하는 성장형 축제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 제4회 세계청년축제는 ‘청년은 하나다’라는 주제로 청년들의 이야기를 공감하며 응원하는 장을 기획했다.

세계청년축제는 광주와 대한민국 청년들이 세계로의 도약을 준비하며 광주안에서의 세계를 경험할 기회를 마련했다.

개막식날 5·18민주광장 주 무대에서는 이 시대 청년들의 이야기를 뮤지컬로 선보이는 개막 퍼포먼스 ‘청년, 100인의 삶을 노래하다’로 축제의 막을 연다.

청년라운지 무대 2일차

방송인 유병재 씨와 광주 청년들이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발칙한 청춘’, 전라·충청을 아우르는 대학생들의 끼 경연대호‘상상청춘적쇼’ 등이 이어진다.

세계 문화교류 부스행사인 ‘세계탐구생활’은 북한을 포함한 8개국 부스를 통해 타 문화권이 가진 음식, 문화체험, 음악공연 등으로 청년들이 좁게는 외국인 청년들과의 교류, 넓게는 세계와 가까워지는 경험을 제공하다.

장르의 구분없이 세계의 다양한 음악을 접할 수 있는 버스킹 무대의 마련과 축제 기간동안 진행되는 스탬프투어를 통해 해외여행 상품권 추첨도 진행된다.

현재를 살아가는 고민많은 청년들의 사전 접수를 받아 ‘셀프어워드’시상식도 진행된다. 청년들이 서로를 위로하고 공감하는 프로그램으로,

도심 속에서 즐기는 이색 수영장 파티 ‘물꽃놀이’와 축제 기간 시원하게 발 담그며 놀 수 있도록 간이수영장도 준비한다.

아시아문화전당(ACC) 하늘마당에서는 시민들과 청년들의 사연을 즉석에서 접수받아 ‘청춘라디오’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청년 명사들의 토크쇼, 외국인 길거리 공연, 청년 뮤지컬, 댄스 경연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축제 일정과 행사참여 안내는 청년축제 사이트(blog.naver.com/wearethethre)를 참조하면 된다.

이지훈 2018 세계청년축제 청년감독은 “이번 축제에 청년들의 다양한 고민·경험·이야기를 담아내려고 노력했다”며 “청년들이 주체가 돼 지속가능한, 청년들을 대표하며 광주를 대표하는 여름 축제로 거듭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영주 인턴기자 dalk1482@gmail.com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