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규택 감독 공포물 '폐쇄병동'···부천영화제 관심집중

입력 2018.07.12. 07:12 댓글 0개
영화 '폐쇄병동'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영화 '폐쇄병동'이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섹션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폐쇄된 병원'이라는 고립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그린 한국형 밀실 서스펜스다.

영문도 모른 채 밀실에 감금된 정체불명 6명의 주인공들이 생존을 건 죽음의 진실게임을 펼친다.

박하나(33)·김영민(47)·김서라(50) 등이 출연했다.

영화는 인물들이 미스터리 상황에서 합심한다는 익숙한 이야기가 아니다. 원한을 품은 인물이 판을 벌인 핏빛 복수극이다. 그 가운데에 선 인간은 자신의 과실은 숨기고 상대방의 것은 들추는 치사한 민낯을 드러낸다.

원한 섞인 감정과 인물 간 사연이 중심이 되면서 영화는 한국적인 정서를 띈다. 배우들의 호연은 장르적 묘미를 극대화한다. 이들은 같은 극한의 상황에서 괴팍하거나 침착하게 반응하지만 대체로 광기를 드러낸다.

'터널 3D'(2014)로 상업영화 연출데뷔한 박규택(36) 감독의 작품이다. 역시 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장편 '터널 3D'(2014)와 단편 '기억부검'(2014)도 부천영화제에 초청됐다. 지난해 단편 VR 다큐멘터리 '바람'을 연출하기도 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2~22일 경기도 부천 일대에서 열린다. '사랑, 환상, 모험'을 주제로 한 영화제에는 53개국 290편(장편 163·단편 127편)이 출품됐다.

박규택 감독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