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작가로 한단계 성장하는 계기되길”

입력 2018.07.11. 16:16 수정 2018.07.11. 16:48 댓글 0개
강동호 광주비엔날레 참여작가

“올해 개최되는 광주비엔날레에 참여하게 돼 너무나 기쁘고 설렙니다. 아직 작품을 다듬어나가는 과정이지만 이번 비엔날레를 통해 작가로서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작품의 면모를 드러내는 계기로 삼고 싶습니다.”

오는 9월부터 열리는 2018광주비엔날레에 신인작가로 참여하는 강동호(38) 작가.

강 작가는 지난해 광주비엔날레 포트폴리오 리뷰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됐다. 이번 광주비엔날레에는 강 작가 이외에 문선희, 박상화, 박세희, 박화연, 오용석, 윤세영, 이정록, 정유승, 최기창 등의 10명의 작가를 포함한 총 33명의 한국 작가들이 참여해 동시대 한국미술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선보인다.

강 작가는 이번 비엔날레에서 ‘하이브리드 사피엔스 시리즈’ 4개의 작품 선보일 계획이다.

그는 이달말까지 예정된 작품 출품을 위해 광주 북구 풍향동 개인 작업실에서 밤을 지새우며 작품활동을 마무리하고 있다.

조선대에서 판화미디어를 전공한 강 작가는 지난 2010년부터 ‘혼종(Hybridism)’의 이미지를 작품으로 그려내고 있다.

혼종은 인간의 모습을 지니고 있지만 그 속에 기계와 동물, 식물, 갖가지 사물 등이 뒤섞인 복합적 존재다. 강 작가는 ‘혼종’의 모습을 통해 복잡한 사회상을 드러낸다. 특히 인간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끊임없이 제기하며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복잡다양한 모습을 화려한 색채로 드러내고 있다.

이번 광주비엔날에서도 강 작가는 ‘하이브리드 사피엔스 시리즈’를 통해 ‘혼종’의 이미지를 유쾌하게 그려낸다. 그는 여기서 미래 지구상의 새로운 혼종의 모습을 상상해 드러낸다.

그 미래 풍경 속에는 인간의 조상을 상징하는 태초의 아담과 이브처럼 하이브리드 사피엔스의 조상으로서 아담과 이브를 그린다. 또 이런 혼종의 이미지들은 마치 고대 신화와 공상 과학적인 상상력이 결합돼 탄생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강 작가는 미야자키 하야오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보며 작품 감수성을 키웠다. 또 장미셀 바스키아의 그래픽 아트와 팝아트의 작품들도 그의 작품 속 상상력을 자극하는 계기가 됐다.

이런 감성을 바탕으로 강 작가는 지난 2010년 1회 개인전부터 아이들 그림처럼 자유분방하고 상상력이 풍부한 작품들을 선보였다.

또 고흥 도화헌미술관, 광주 유스퀘어문화관 금호갤러리, 서울 예술의 전당, 광주 갤러리S 등지에서 개인전을 꾸준하게 진행하며 작품활동을 벌여왔다. 2010년 도화헌미술관 레지던시 입주작가를 시작으로 무등현대와 담양 보임쉔공예 미술관 레디전시, 아트머천다이징 프로젝트 참여작가 등 활발한 교류전도 전개했다.

대만 한국-대만국제판화 교류전과 전국 판화가협회 교류전을 제외하면 모두 국내 공모전과 단체전에 참여한 순수 국내파 작가라는 점에 그의 비엔날레 참여가 눈에 띈다.

강 작가는 “이번 비엔날레는 지금까지 해왔던 작업을 다시한번 정리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이번 비엔날레 역시 작가로서 한단계 도약 성장하는 하나의 과정인 만큼 앞으로 더욱 좋은 작품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