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정율성과 윤이상, 실내악의 밤 광주서 이어간다

입력 2018.07.10. 16:53 수정 2018.07.10. 16:57 댓글 0개
13일 광주유스퀘어문화관 금호아트홀
광주시립교향악단원과 TIMF앙상블 협연

광주와 통영의 대표 음악가인 정율성과 윤이상의 유산을 광주에서 다시 만난다.

광주문화재단은 통영국제음악재단과 공동주관으로 통영 출신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과 광주 출신 중국 3대 혁명음악가로 추앙받고 있는 정율성을 재조명하는 교류 음악회를 오는 13일 오후 7시 30분 광주유스퀘어문화관 금호아트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지난 6월 16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려 성황을 이룬 교류음악회의 후속 공연으로, 양 도시 대표 음악가이며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항일 독립운동을 했다는 공통점이 있는 두 음악가 정율성(1914년생)과 윤이상(1917년생)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연주한다.

이들의 항일 독립운동 공통점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이번 음악회는 양 도시 대표 음악가의 작품 연주를 통해 광주-통영 문화교류확대의 장을 마련한다.

음악회는 통영국제음악제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전문연주단체 TIMF앙상블, 광주의 클래식 문화를 이끌어가는 광주시립교향악단원과 지역 성악가들이 출연해 이끌어간다.

출연진들은 성용원 ‘평화의 비둘기 주제에 의한 피아노 오중주’, 윤이상 ‘노래’·‘환상적 단편’등을 연주하고, 합주로 윤이상 ‘현을 위한 융단’과 정율성 오페라 ‘망부운’ 中 ‘아! 수려한 풍경이여’, 가곡 ‘연안송’을 선보일 예정이다.


광주의 정율성은 중국에서 조선혁명간부학교를 졸업하고 의열단에 가입해 활발한 항일투쟁을 펼친 바 있다.

또한 그의 대표작 ‘팔로군행진곡’(1998년 중국 중앙군사위원회에서 정식 ‘중국인민해방군가’로 공식 지정)은 국내외를 넘나드는 노래의 역동성에 항일이라는 시대성이 낳은 결실로 손색이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현재 그의 음악적 혼을 기리는 행사가 매년 중국과 광주에서 펼쳐지고 있다.

또한 통영이 낳은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음악가인 윤이상은 동베를린간첩단 사건에 휘말려 옥고를 치르기도 했으며, 이후 광주 5·18민주화운동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교향시 ‘광주여 영원히’, ‘화염 속의 천사’와 같은 음악으로 인권 문제를 환기시켰다.

한편 광주문화재단의 ‘2018정율성음악축제’ 사업은 이외에도 현재 진행중인 찾아가는 정율성 음악회(5~10월), 광주성악콩쿠르(8월), 중국 취안저우 방문 공연(9월)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전화 사전 예약 후 관람할 수 있다. (예약 문의 062-670-7469)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