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라도 정도 1000주년 '전북에서 만나는 가야 이야기'

입력 2018.04.23. 18:43 수정 2018.04.24. 08:22 댓글 0개
국립전주박물관 전북 가야 유물 특별전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전라도 정도 1000주년 기념 가야 유물 특별 전시회가 개최된다. 국립전주박물관이 24일부터 '전북에서 만나는 가야 이야기'를 연다.

8월26일까지 계속되는 전시는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발굴조사된 전북의 가야 유물을 소개한다.

'전북의 가야, 모습을 드러내다'로 전시는 출발한다. 전북 가야 문화가 드러난 계기와 위상을 살펴보고, 전북 동부의 인문·지리적 환경을 보여준다.

2부는 '전북의 가야와 그 이웃들'이다. 5~6세기 남부의 정세를 소개한다. 3부 '세력을 형성하다'는 가야 문화를 기반으로 세력을 형성한 전북 동부 사람들의 모습을 담았다. 남원뿐 아니라 진안, 임실, 장수 곳곳에서 확인되는 무덤의 출토품을 볼 수 있다. 4부 '산과 강을 아우르다'에서는 백두대간을 넘나들며 때로는 이웃 나라들과 경쟁하거나 협력하며 독립적 존재로서 위상을 높인 전북 가야인의 모습을 담았다.

전시는 '흔적을 남기다'로 마무리된다. 6세기 후 전북 가야가 백제와 신라에 의해 흡수된 모습과 앞으로 이 지역 가야 연구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최근 가야사 복원 국책사업이 대두되면서 가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시 종료 후 9월 말 고령 대가야박물관에서 순회전시도 열 예정이다.

suejeeq@newsis.com

도시樂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