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손가락 부상' 박서진, 병문안 온 요요미에 '화색'···"친해졌으면"

입력 2024.05.18. 00: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18일 오후 9시15분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손가락을 다친 박서진이 동생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KBS 2TV '살림남2' 제공) 2024.05.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동생에게 밀착 케어를 받는다.

18일 오후 9시15분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손가락을 다친 박서진이 동생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박서진은 부모님이 운영하는 건어물 가게에서 일손을 돕던 중 한쪽 손가락을 다쳐 깁스를 하게 됐다.

이날 박서진은 25바늘을 꿰매는 수술을 했음에도 자신을 걱정하는 동생을 만나 "괜찮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하지만 손가락 부상으로 박서진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자 동생은 오빠를 위한 '1 대 1' 밀착 케어에 나섰다.

동생은 박서진의 세안 돕기와 머리 감기, 피부 보습과 메이크업, 집 청소 등을 하며 티격태격 현실 남매 케미를 발산했다.

특히 동생은 다친 오빠를 더 잘 돌보기 위해 지난 전남 구례 산수유 축제에서 만나 인연을 맺은 트로트 가수 요요미를 집으로 초대했다.

박서진은 병문안을 온 요요미의 깜짝 등장에 귀까지 빨개지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생은 "요요미 언니와 내가 친해진 것처럼 이번 기회에 둘도 친해졌으면 좋겠다"며 미소 지었다.

이후 박서진은 요요미에게 "제가 낯가려서 불편하지 않냐"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텄다.

이에 요요미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다가가며 어색한 분위기를 풀어나가는가 하면 박서진을 위해 보양식도 요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