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사기·성추행 의혹' 유재환 "사람 죽이려고 작정"

입력 2024.05.17. 23:36 댓글 0개
SBS TV '궁금한 이야기 Y' 보도 반박
[서울=뉴시스] 가수 겸 작곡가인 유재환이 다이어트에 성공한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캡처) 2024.04.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작곡가 유재환이 자신의 사기·성추행 의혹에 대해 보도한 SBS TV '궁금한 이야기 Y'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유재환은 17일 자신의 소셜 계정에 "작업실에 침대 없다. '궁금한 이야기Y' 정말 사람 하나 죽이려고 작정을 했다. 작곡 사기는 진짜 없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곡이 다른 사람에게 가는 게 가요계에서 얼마나 흔한 일인데. 제가 이걸 자세하게 설명한다고 한들 들으려고도 안하시는데… 어찌할까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작곡비를 미리 준 이들에게 "도의적인 책임으로 변제하려 했으나 이젠 절대 못 참는다. 고소부터 재판이 끝나는 날까지 무혐의 외친다. 환불은 당장 아예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작곡 사기·성추행을 당했다는 일부가 자신에 대해 막말을 한 것에 대한 대응이다.

역시 금전 피해를 봤다는 팝페라 테너 임형주와 관련해선 "비용 청구 명백히 밝혀드리겠다"고 예고했다.

또 유재환은 "재판이 모두 끝나는 날까지 연예계·방송계에서 발 떼겠다. 저 진심으로 막살지 않았다"며 "정말 죽음이 눈앞에 닥쳤다고 생각한다. 루머가 루머를 낳고, 여론이 언론이 돼 한사람을 죽이는 일 이젠 제 선에서 끝내 보고 싶다. 진짜로 죽고 싶다"고 했다.

아울러 "저로인해 진심으로 피해보신 분께는 두 손 모아 사과드린다. 그리고 한 사람의 목숨을 쉽게 여긴 많은 분, 마음 푸세요. 그러다 진짜 큰일 난다. 진짜로 죽는다. 억울함을 호소할 때 한번만 귀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재환은 여러 사람으로부터 작곡비를 선입금 받고 곡을 주지 않았다는 사기 의혹에 휘말렸다. 일부 피해자들에게 보낸 성적인 문자 메시지와 관련 성희롱 의혹도 나왔다. 유재환은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궁금한 이야기Y'는 유재환으로부터 작곡비 피해·성희롱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이들과 인터뷰를 내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