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신창동 유적~호가정···걷고 싶은 역사문화유산길 조성

입력 2024.04.15. 10:18 댓글 0개
[광주=뉴시스] 광주 신창동 유적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시가 신창동 유적부터 황룡강으로 이어진 호가정(지정 문화유산)까지 '걷고 싶은 역사문화유산길' 조성사업을 시작한다.

광주시는 신창동 유적과 호가정 일원 등 영산강Y벨트에 '걷고 싶은 역사문화유산길'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신창동유적지에는 2000년 전 마한의 옛 수로를 재현하고 호가정에는 역사길을 조성해 역사·문화·생태가 함께하는 시민공간을 조성할 방침이다.

신창동 유적 서쪽 구릉 경사면 저습지에는 500m 길이의 수로를 조성해 생태 복원을 추진한다. 수로는 옛 마한의 자연 배수로 형태로 재현할 계획이다.

자연 배수로 설계를 위해 관련 문화재 전문가의 의견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 철저한 고증을 거쳐 배수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광산구와 협업을 통해 문화재청에서 지원하는 국비 예산 1억원을 확보했다. 또 '신창동 종합정비 연구용역'을 통해 역사공원 조성, 마한유적체험관 연계 사업 등을 발굴할 방침이다.

광주 신창동 유적은 지난 1992년 9월 국가사적 제375호로 지정됐다. 월봉산 능선의 끝자락에 자리해 자연경관이 뛰어나며 초기 철기시대와 삼한시대의 생활상을 추정할 수 있는 유물이 발굴돼 역사문화 교육에 있어 중요한 자산이다.

과거 영산강 범람으로 유입된 토사가 자연적으로 저습지로 형성돼 수천년이 지났음에도 문화유산의 보존상태가 양호한 곳이다.

[광주=뉴시스] 광주시 지정 문화유산 '호가정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시는 또 영산강과 황룡강 합수부에 위치해 수변경관 조망이 우수한 '호가정'에도 2025년부터 역사문화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호가정 주변 환경정비(돌계단 설치·수목정비)와 인근 영산강과 황룡강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는 수변 산책로와 경관 정원을 조성한다.

광주시는 이를 위해 오는 17일 문화재위원회 회의에서 역사·문화·환경이 어울리는 수변 산책로, 경관 정원 조성 등을 심의할 계획이다.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은 "지역 역사유산과 영산강 Y프로젝트의 시작점인 신창동 유적과 황룡강에 이어진 호가정까지 걷고 싶은 역사문화유산길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