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양준혁 "대방어 양식으로 연매출 30억···♥아내와 각방"

입력 2024.03.05. 04: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5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SBS TV '강심장VS'은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지킬 앤 하이드' 특집으로 꾸며진다. (사진=SBS TV '강심장VS' 제공) 2024.03.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이 놀라운 근황을 공개했다.

5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SBS TV 예능물 '강심장VS'는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지킬 앤 하이드' 특집으로 꾸며진다. 양준혁, 배우 최민수 아내인 강주은, 가수 겸 배우 김윤지, 개그맨 이상준·서남용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양준혁은 '대방어의 신'으로 거듭나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며 바쁜 근황을 전했다. 대방어 양식으로 연 매출 3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재 2만 마리의 방어를 양식 중이며, ㎏당 2만5000원~3만원에 판매된다고 했다. "따지고 보면 30억원이 더 넘을 수도 있다"며 어마어마한 규모를 자랑했다.

2만 마리 대방어의 하루 사료값만 200만원 이상이 들어간다며 남다른 사업 스케일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준혁은 대방어로 재기하기까지 "바닥을 찍고 일어난 것"이라며 야구선수 은퇴 후 험난했던 과정을 낱낱이 고백했다.

양준혁은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직접 경매까지 나섰다며 대방어에 진심임을 증명했다. 그 배경에는 대방어를 유통하는 과정에서 좋은 품질의 대방어들이 제값을 받지 못했던 불합리한 상황이 있었다고 한다.

양준혁은 "(우리 방어는) 대한민국에서 1등 할 자신 있었다"며 자부심 넘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실제로 전문 업자들에게 ㎏당 올해 최고 시세를 경신하며 인정받을 수 있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하지만 양준혁은 방어 토크가 전부냐는 짓궂은 질문에도 야구와 대방어의 연관성을 놓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올해 결혼 4년차가 된 양준혁은 대방어 양식 때문에 19살 연하 아내 박현선과 주말 부부로 살고 있다고 했다. 결혼 초반부터 각방을 쓰고 있다는 사실까지 털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싱글 때부터 이어진 오랜 '이 습관' 때문에 안방에서 취침이 힘들다고 밝혔다. 이에 아내는 양준혁의 이러한 행동을 보고 재밌는 반응을 보였다고 해 그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